야, 네이버 공격... "기자 한명 없이 시장 장악"
안철수, '야바위꾼' 댓글 장사 중단 촉구... 네이버 "댓글로 무슨 장사?"
야3당의 네이버에 대한 공격이 잇따르고 있다. 특히 네이버의 기사 검색 방식과 광고 싹쓸이 등에 대한 비난 공세가 갈수록 거세지고 있다. 야권의 유력한 대권 주자인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예비후보는 24일 오후 성남 네이버 본사를 방문해 네이버 임원진과 면담을 갖고 포털의 댓글 장사 금지를 촉구했다. 안 후보는 일부 누리꾼을 '야바위꾼'에 빗대는 등 강도 높은 발언을 쏟아냈다. 네이버 쪽은 "뉴스 서비스에 들어가는 컨텐츠는 전재료를 주고 사와서 (이용자들에게) 보여주는 것"이라며 그게 무슨 문제냐는 취지로 반문했다... / 석희열 기자
이언주, 네이버의 뉴스댓글 장사 막는 법안 입법 추진
바른미래당, 댓글 여론조작 진상 규명 위해 네이버 본사 방문
최민희, 댓글 매크로 의혹 제기?... 사건의 진실은?
'공룡 포털' 네이버, 대한민국의 도박천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 후원하기 (농협중앙회) 301-0031-4951-01 (예금주 데일리중앙)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4-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445(2007.10.15)
사업자등록번호 217-07-16341  |  대표이사 김철호  |  전자우편 shyeol@dailiang.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철호
Copyright © 2007 데일리중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yeol@dailiang.co.kr   |  전화 02 995 3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