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 "기무사 문건, '친위쿠데타' 심증 굳어져"
'윗선' 밝혀야... '윗선'으로 한민구-김관진-황교안-박근혜 거론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촛불항쟁 당시 국군기무사령부가 작성한 계엄 문건에 대해 20일 "100% 사전에 치밀하게 계획된 '친위쿠데타 계획 문건'이라는 심증이 굳어지고 있다"며 '윗선'을 밝힐 것을 군 특별수사단에 요구했다.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단언컨대 이번 기무사의 문건은 단순한 검토차원, 준비차원의 수준이 아니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추 대표는 "수사단은 명예와 자부심을 갖고 철저한 수사로서 사건의 진실을 밝혀야 할 것"이라며 '윗선'으로 한민구-김관진-황교안-박근혜를 거론... / 석희열 기자
민주평화당, 기무사에 패륜의 죄를 물어 엄벌해야
추미애 "기무사에 계엄령 계획 수립 누가 지시했나 밝혀내야"
문재인 대통령 "기무사 계엄령 문건 독립수사단에서 수사하라"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 후원하기 (농협중앙회) 301-0031-4951-01 (예금주 데일리중앙)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4-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445(2007.10.15)
사업자등록번호 217-07-16341  |  대표이사 김철호  |  전자우편 shyeol@dailiang.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철호
Copyright © 2007 데일리중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yeol@dailiang.co.kr   |  전화 02 995 3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