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금체불 직장인 '버틸 수 있는 한계는 3.4개월'
상태바
임금체불 직장인 '버틸 수 있는 한계는 3.4개월'
  • 최우성 기자
  • 승인 2009.04.14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속되는 경기 불황으로 직장인 두 명 가운데 한 명은 임금 체불을 경험했으며, 체불이 지속될 경우 이들이 재정적으로 버틸 수 있는 마지노선은 3.4개월로 조사됐다.

14일 취업포털 커리어에 따르면, 직장인 1195명을 대상으로 지난 7일부터 10일까지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3.1%가 최근 '임금체불을 겪었다'고 답했다.

임금 체불의 수위(복수응답)에 대해서는 '월급여 전액 미지급'이 64.4%로 가장 많았다. '월급여 일부 미지급'(26.9%), '연말정산 환급금 미지급'(18.0%), '인센티브·성과급 미지급'(17.8%), '야근수당·특근비 미지급'(14.8%) 등이 뒤를 이었다. '식대·유류비 미지급'(9.9%)과 '연봉 인상분 미지급'(8.0%)이라는 답변도 있었다.

임금 체불이 지속된 기간은 평균 2.8개월로 집계됐다. 이들 가운데 60.4%는 '생계에 타격이 심하다'고 밝혔으며, '타격이 심하지는 않지만 생계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대답도 36.5%나 됐다.

이들은 재정난 해결하기 위해 '가족·친지에게 빌림'(36.1%), '보험·적금 등 해약'(26.5%), '현금서비스 이용'(26.3%), '유동자금 활용'(23.8%) 등의 방법(복수응답)을 주로 동원하고 있었다.

이밖에 '마이너스 통장 개설'(14.8%), '투잡으로 재정확보'(9.1%), '예금·적금 담보 소액대출'(8.0%), '직장인 신용대출'(8.0%), '대부업체로부터 대출'(6.0%)을 받았다고 했다. '재정난을 해결하지 못해 신용불량자의 위기에 놓여 있다'는 답변도 12.4%였다.

체불된 임금에 대해서는 43.5%가 '일부는 받지 못할 것'이라고 응답했으며, '전액 모두 받을 수 있을 것'이라는 대답은 38.4%였다. 18.1%는 '전혀 받지 못할 것'이라고 답했다.

임금체불이 지속된다면 재정적으로 버틸 수 있는 마지노선은 평균 3.4개월로 나타났다. 또 체불이 지속될 경우 절반이 넘는 58.6%는 '우선 다니면서 서서히 이직을 준비한다'고 답했다. '퇴사한 뒤 본격적으로 이직을 준비한다'가 26.8%로 뒤를 이었다. '회사 재정이 좋아지기를 바라며 열심히 일한다'는 8.5%였다.

최우성 기자 rambo435@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