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개혁공동정부 승부수... 개헌·책임총리제 약속
상태바
안철수, 개혁공동정부 승부수... 개헌·책임총리제 약속
  • 김주미 기자
  • 승인 2017.04.28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핵반대세력과 계파패권주의세력 제외... "새정부 개헌안은 7공화국 개막 알리는 가슴벅찬 선언"
▲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는 28일 "이번 대선은 대한민국의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미래를 여는 선거"라며 "새 정부는 대통합정부, 개혁공동정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기 내 개헌과 책임총리제 등을 약속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주미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는 28일 "이번 대선은 대한민국의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미래를 여는 선거"라며 "새 정부는 대통합정부, 개혁공동정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임기 단축 개헌안 수용 가능성도 내비쳤다.

안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당 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집권 후 국민 대통합과 협치에 관한 구상을 밝히면서 이렇게 승부수를 띄웠다.

그는 "집권하면 탄핵반대세력과 계파패권주의 세력을 제외한 모든 합리적인 개혁세력과 힘을 합쳐서 이 나라 바꾸겠다"며 "국민 여러분과 변화와 희망의 미래를 함께 열어가겠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위기 극복을 위한 강력한 개혁공동정부를 세우겠다고 약속했다. 이를 위해 국민을 위한 개혁과 협치에 동의하는 모든 정당, 정치세력과 함께 하겠다고 했다.

안 후보는 "개혁은 대통령의 권력과 청와대부터 시작해야 한다"며 대통령이 되면 당장 5월 10일부터 대통령과 청와대의 권한을 축소하는 청와대 개혁을 시작할 것이라고 했다.

청와대 비서실을 축소하고 내각 중심으로 국정을 운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의 나쁜 권력의 상징인 민정수석실 폐지하고 검찰 등 권력기관에 대한 통제 기능을 완전히 없애겠다고 했다.

누구도 국민 위에 군림할 수 없다는 사실을 증명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국회와의 협치를 강조했다.

안 후보는 자신이 집권하면 국가대개혁위원회를 설치해서 대통령과 정부, 국회, 민간이 함께 국가적인 과제를 논의할 것을 국회에 제안할 것이라고 했다.

안 후보는 이어 "책임총리, 책임장관제를 통해서 국가개혁과제를 내각이 주도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헌법정신을 실천하겠다는 것이다.

책임총리는 정당들의 의견을 최대한 존중해서 지명하고 만약 원내교섭단체 대표들이 합의해서 추천하면 그에 따르겠다고 했다. 책임장관은 책임총리의 추천을 최대한 존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개헌에 관한 입장과 일정에 대해서도 분명히 밝혔다.

안 후보는 "개혁공동정부에서는 국회와 협력해서 개헌을 추진하겠다"며 "국민의 삶과 기본권, 지방분권 등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개헌안을 만들어서 2018년 6월 지방선거 때 국민투표가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모든 쟁점사항을 열어두고 국민의 뜻을 합리적으로 수렴하고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단을 없애는 권력구조가 합의되면 거기에 따르겠다"고 말해 임기 단축 개헌안 수용 가능성도 내비쳤다.

개헌과 함께 선거제도 개혁도 함께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안철수 후보는 "안철수 대통령과 개혁공동정부의 개헌안은 제7공화국의 개막을 알리는 가슴 벅찬 선언이 될 것"이라고 했다.

안 후보는 "개혁공동정부는 이념과 지역, 세대를 뛰어넘어 구성될 것이며 대한민국 역사상 최
초로 '개혁을 위한 정부 드림팀'을 만들겠다"며 국민의 관심과 성원을 당부했다.

또한 "탄핵반대세력과 계파 패권주의 세력은 미래로 나가는 정부를 가질 자격이 없다"며 "대한민국의 변화를 위한 진정한 협치의 시대, 국민의 삶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개혁공동정부 시대, 저 안철수가 열겠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끝으로 "과거로 가는 정권교체인지, 미래로 가는 정권교체인지 또 패권으로 가는 정권교체인지, 통합으로 가는 정권교체인지 선택해 달라. 더 좋은 정권교체하겠다. 미래로 가는 첫 번째 대통령이 되겠다"며 압도적인 지지를 호소했다.

김주미 기자 kjsk@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