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
     
국민의당 "김지석 부산국제영화제 부집행위원장 명복 빌어"
2017년 05월 19일 (금) 15:45:03 송정은 기자 beatriceeuni@dailiang.co.kr
공감 카카오스토리
국민
풔 고연호 수석대변인이 19일 논평을 통해 김지석 부산국제영화제 부집행위원장의 명복을 빈다는 뜻을 전했다.

고 대변인은 이날 고 김지석 부산국제영화제 부집행위원장의 명복을 빌고 애도했다.

그는 "김지석 부산국제영화제 부집행위원장의 명복을 빈다"고 알렸다.

그는 이날 "김지석 부집행위원장은 지난 1996년 이용관, 전양준과 함께 부산영화제를 창설한 한국 영화계의 대표적인 인물로 지난 20년 동안 아시아 영화 발굴에 누구보다 앞장서, 부산국제영화제가 아시아의 중심을 넘어 세계적인 영화제로 발돋움하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한 영화인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의 많은 영화인들은 부산영화제가 없었다면 한국 영화제가 세계화될 수 없었을 것이고 한류 또한 이처럼 크게 확산되지 못했을 것이라고 입을 모아 말해왔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하지만 부산국제영화제는 지난 정권의 '블랙리스트 사태'의 큰 피해자로 정부 지원이 반으로 절감된 후 현재까지 회복을 못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영화제의 공동 창립자인 이용관 전 집행위원장과 전양준 전 부집행위원장은 지난 2014년 부산시측의 강한 압박에도 불구하고 세월호 참사를 주제로 한 다큐멘터리 <다이빙벨>을 상영했다는 이유로 자리에서 물러나게 된 후 현재 재판을 받고 있다. 오늘이 두 분의 공판일이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박근혜 정권의 표현의 자유 억압과 부산영화제에 가해진 부당한 처사에 맞서기 위해 지난 2년간 많은 영화인들이 부산영화제를 보이콧하기도 했다"고 알렸다.

그는 "두명의 창설자들이 떠나면서 남긴 공백을 매꾸느라 늘 과로업무에 시달리던 김지석 부집행위원장은 프랑스 칸영화제 출장지에서 한국 영화를 해외에 알리는 업무 중 심장마비로 세상을 떴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내외 언론을 통해 보도된 소식에 많은 영화인들이 애도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고 알렸다.

그는 또한 "국민의당은 김지석 부집행위원장의 갑작스런 죽음을 애도한다. 또한, 문재인 정부가 부산국제영화제를 하루 빨리 원상 복구하고 박근혜 정권에 의해 부당하게 퇴출된 이용관 전집행위원장과 전양준 전부집행위원장의 명예 회복과 복귀를 통해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고 위축된 한국 영화계를 하루빨리 활성화 시킬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국민의당 고연호 수석대변인이 19일 논평을 통해 김지석 부산국제영화제 부집행위원장의 명복을 빈다는 뜻을 전했다.

고 대변인은 이날 고 김지석 부산국제영화제 부집행위원장의 명복을 빌고 애도했다.

그는 "김지석 부산국제영화제 부집행위원장의 명복을 빈다"고 알렸다.

그는 이날 "김지석 부집행위원장은 지난 1996년 이용관, 전양준과 함께 부산영화제를 창설한 한국 영화계의 대표적인 인물로 지난 20년 동안 아시아 영화 발굴에 누구보다 앞장서, 부산국제영화제가 아시아의 중심을 넘어 세계적인 영화제로 발돋움하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한 영화인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의 많은 영화인들은 부산영화제가 없었다면 한국 영화제가 세계화될 수 없었을 것이고 한류 또한 이처럼 크게 확산되지 못했을 것이라고 입을 모아 말해왔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하지만 부산국제영화제는 지난 정권의 '블랙리스트 사태'의 큰 피해자로 정부 지원이 반으로 절감된 후 현재까지 회복을 못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영화제의 공동 창립자인 이용관 전 집행위원장과 전양준 전 부집행위원장은 지난 2014년 부산시측의 강한 압박에도 불구하고 세월호 참사를 주제로 한 다큐멘터리 <다이빙벨>을 상영했다는 이유로 자리에서 물러나게 된 후 현재 재판을 받고 있다. 오늘이 두 분의 공판일이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박근혜 정권의 표현의 자유 억압과 부산영화제에 가해진 부당한 처사에 맞서기 위해 지난 2년간 많은 영화인들이 부산영화제를 보이콧하기도 했다"고 알렸다.

그는 "두명의 창설자들이 떠나면서 남긴 공백을 매꾸느라 늘 과로업무에 시달리던 김지석 부집행위원장은 프랑스 칸영화제 출장지에서 한국 영화를 해외에 알리는 업무 중 심장마비로 세상을 떴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내외 언론을 통해 보도된 소식에 많은 영화인들이 애도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고 알렸다.

그는 또한 "국민의당은 김지석 부집행위원장의 갑작스런 죽음을 애도한다. 또한, 문재인 정부가 부산국제영화제를 하루 빨리 원상 복구하고 박근혜 정권에 의해 부당하게 퇴출된 이용관 전집행위원장과 전양준 전부집행위원장의 명예 회복과 복귀를 통해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고 위축된 한국 영화계를 하루빨리 활성화 시킬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 실시간 HOT 뉴스
☞ 이 시각 주요 뉴스
송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중앙(http://www.dailiang.co.kr) 무단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댓글(0)  |  엮인글(0)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이나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운영원칙]
전체 기사의견(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 후원하기 (농협중앙회) 301-0031-4951-01 (예금주 데일리중앙)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4-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445(2007.10.15)
사업자등록번호 217-07-16341  |  대표이사 김철호  |  전자우편 shyeol@dailiang.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철호
Copyright © 2007 데일리중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yeol@dailiang.co.kr   |  전화 02 995 3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