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평] 5대 인사원칙 기준 붕괴
상태바
[만평] 5대 인사원칙 기준 붕괴
  • 김동준 기자
  • 승인 2017.05.29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만평=김동준
ⓒ 데일리중앙

청와대와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 시절 공약한 '5대 인사기준' 붕괴에 대해 야당의 반발이 게세지자 새로운 기준 마련을 정치권에 제안했다.

국민의당 등 일부 야당은 총리 인준에 협력한다는 방침을 정하는 등 기류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해명을 요구하며 완강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이번 인사 기준 논란과 관련해 "어떤 경우든 예외없이 배제라는 원칙은 현실속에 있을 수 없다. 그렇다고 그때그때 기준이 달라지는 고무줄 잣대도 안 된다"며 국회가 구체적이고 세부적인 기준을 만들어 줄 것을 요청했다.

김동준 기자 kdjtoon@daili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