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생활·문화
     
유이 강남 사진 공개한 '디스패치'... "이래도 진짜?"
2017년 07월 14일 (금) 12:28:00 이지연 기자 beatriceeuni@dailiang.co.kr
공감 카카오스토리
유이,
강남 씨 소식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들이 열애설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들의 데이트 사진이 공개된 것으로 알려져 놀라움을 자아내고 있다.

14일 오전 연합뉴스는 "유이, 강남이 평소 알고 지내다가 약 3개월 전부터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고 알려 놀라움을 안겼다.

이어 이 매체는 한 방송관계자의 말을 빌려서 "강남이 고정 출연하는 SBS TV '정글의 법칙 와일드 뉴질랜드'의 녹화에 유이가 게스트로 참여하면서 더욱 친밀해졌다"고 전했다.

이어 "강남 특유의 친화력과 솔직한 성격으로 마음을 사로잡았다. 지인들과 사적인 자리도 갖는 등 서서히 소문이 나기 시작했다"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이후 유이 소속사 열음엔터테인먼트는 열애설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이 씨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KBS2 새 수목 드라마 '맨홀' 대본 사진을 올렸다.

그는 이어 "촬영중. 갑작스러운 전화에 당황스럽네요. 강남 오빠랑 SBS 예능 프로그램 '정글의 법칙'으로 친해져 밥도 먹고 다같이 편하게 만난적은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한 "그런데 그걸 무조건 다 열애로 봐주시면 슬퍼요. 여러분 진짜 뭔가 제가 연인이 생기면 말하겠습니다. 지금은 열일중"이라고 덧붙였다.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이어 "정글밖에서도 연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유이&강남의 달달한 밤 데이트 현장 사진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디스패치'는 앞서 지난 8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서 포착한 유이, 강남의 데이트 사진을 공개한 상황이다.

이어 "둘은 사랑하는 사이"라며 "정글의 만남이 이어졌다"고 알려 눈길을 끌고 있다.

유이, 강남 씨 소식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들이 열애설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들의 데이트 사진이 공개된 것으로 알려져 놀라움을 자아내고 있다.

14일 오전 연합뉴스는 "유이, 강남이 평소 알고 지내다가 약 3개월 전부터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고 알려 놀라움을 안겼다.

이어 이 매체는 한 방송관계자의 말을 빌려서 "강남이 고정 출연하는 SBS TV '정글의 법칙 와일드 뉴질랜드'의 녹화에 유이가 게스트로 참여하면서 더욱 친밀해졌다"고 전했다.

이어 "강남 특유의 친화력과 솔직한 성격으로 마음을 사로잡았다. 지인들과 사적인 자리도 갖는 등 서서히 소문이 나기 시작했다"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이후 유이 소속사 열음엔터테인먼트는 열애설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이 씨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KBS2 새 수목 드라마 '맨홀' 대본 사진을 올렸다.

그는 이어 "촬영중. 갑작스러운 전화에 당황스럽네요. 강남 오빠랑 SBS 예능 프로그램 '정글의 법칙'으로 친해져 밥도 먹고 다같이 편하게 만난적은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한 "그런데 그걸 무조건 다 열애로 봐주시면 슬퍼요. 여러분 진짜 뭔가 제가 연인이 생기면 말하겠습니다. 지금은 열일중"이라고 덧붙였다.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이어 "정글밖에서도 연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유이&강남의 달달한 밤 데이트 현장 사진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디스패치'는 앞서 지난 8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서 포착한 유이, 강남의 데이트 사진을 공개한 상황이다.

이어 "둘은 사랑하는 사이"라며 "정글의 만남이 이어졌다"고 알려 눈길을 끌고 있다.

☞ 실시간 HOT 뉴스
☞ 이 시각 주요 뉴스
이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중앙(http://www.dailiang.co.kr) 무단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댓글(0)  |  엮인글(0)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이나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운영원칙]
전체 기사의견(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 후원하기 (농협중앙회) 301-0031-4951-01 (예금주 데일리중앙)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4-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445(2007.10.15)
사업자등록번호 217-07-16341  |  대표이사 김철호  |  전자우편 shyeol@dailiang.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철호
Copyright © 2007 데일리중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yeol@dailiang.co.kr   |  전화 02 995 3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