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지지율 74%로 ↓... 민주당도 46%로 내림세
상태바
문 대통령 지지율 74%로 ↓... 민주당도 46%로 내림세
  • 류재광 기자
  • 승인 2017.07.21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저임금인상·인사문제·원전정책' 쟁점... 호남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서 하락
▲ 한국갤럽이 21일 발표한 7월 셋째 주(18~20일) 주간 집계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 수행 지지율이 일주일 만에 6%포인트 떨어졌다. (사진=청와대. 한국갤럽)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류재광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큰 폭으로 떨어졌다. 집권여당인 민주당 지지율도 동반 하락했다.

한국갤럽이 21일 발표한 7월 셋째 주(18~20일) 주간 집계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 수행에 대해 74%가 긍정 평가했고 16%는 부정 평가했다. 10%는 의견을 유보했다(어느 쪽도 아님 5%, 모름/응답거절 5%).

부정 평가자들은 주로 '최저임금 인상' '인사 문제' '원전 정책' 등을 지적했다.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지난주 대비 6%포인트 하락했고 부정률은 4%포인트 상승했다.

민주당·정의당 지지층, 이념성향 진보층, 광주/전라 지역민 외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에서 직무 긍정률이 떨어졌다. 특히 이념성향 보수층(65%→53%),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67%→55%), 대구/경북 지역민(73%→59%), 자영업자(81%→69%) 등에서 긍정률 내림폭이 상대적으로 컸다.

그러나 역대 대통령 취임 초기와 비교하면 문재인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여전히 매우 높은 수준이다.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만 긍정률(31%)이 부정률(51%)보다 낮을 뿐 그 밖의 모든 응답자 특성별로는 '잘하고 있다'는 평가가 더 많았다.

연령별 긍/부정률은 20대 89%/3%, 30대 85%/10%, 40대 79%/12%, 50대 67%/24%, 60대 이상 57%/25%다.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자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749명, 자유응답) '소통 잘함/국민 공감 노력'(13%)', '공약 실천'(11%), '개혁/적폐청산/개혁 의지'(10%), '서민 위한 노력/복지 확대'(7%), '일자리 창출/비정규직 정규직화'(5%)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직무 수행 부정 평가자들(159명, 자유응답)은 '최저임금 인상'(12%), '인사 문제'(11%), '원전 정책'(10%), '과거사 들춤/보복 정치'(8%), '독단적/일방적/편파적'(8%), '정규직 양산/공무원 지나치게 늘림'(7%), '친북 성향'(7%) 등을 꼽았다.

내각 구성과 인사청문회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면서 부정 평가 이유에서 '인사' 지적은 감소하고 구체적인 정책, 현안 관련 언급이 증가한 것이 특징이다.

최근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 최저임금 인상 등이 쟁점화됐고 이번 주에는 문재인 정부 국정운영 5개년 계획과 100대 국정과제가 발표됐다. 지난 20일에는 정부조직법이 우여곡절 끝에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 한국갤럽이 21일 발표한 7월 셋째 주(18~20일) 주간 집계에서 민주당의 지지율이 지난주 대비 3%포인트 하락한 걸로 나타났다. 최근 20주 정당 지지도. (자료=한국갤럽)
ⓒ 데일리중앙

정당지지도에서도 민주당의 내림세가 이어졌다.

7월 셋째 주(18~20일) 현재 지지하는 정당은 민주당 46%, 자유한국당 11%, 바른정당 8%, 정의당 8%, 국민의당 5%였다. '없음/의견유보' 23%.

민주당 지지도는 지난주 대비 3%포인트, 바른정당은 1%포인트 빠졌다. 자유한국당과 정의당은 각각 2%포인트 상승했고 국민의당은 변함 없었다.

이 조사는 지난 18~20일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한 만 19세 이상 국민 1012명에게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응답률은 17%(총 통화 5901명 중 1012명 응답 완료)다.

류재광 기자 hikyricky@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