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평] 이언주, 세비 떼여도?
상태바
[만평] 이언주, 세비 떼여도?
  • 김동준 기자
  • 승인 2017.07.26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도 (이전에) 아르바이트를 했다. 사장님이 망해서 월급을 떼인 적도 있다. (월급을) 떼였지만 노동청에 고발하지 않았다. 우리 사회에 이런 공동체 의식이 필요한 때가 아닌가 생각하게 된다."

[데일리중앙 김동준 기자] "저도 (이전에) 아르바이트를 했다. 사장님이 망해서 월급을 떼인 적도 있다. (월급을) 떼였지만 노동청에 고발하지 않았다. 우리 사회에 이런 공동체 의식이 필요한 때가 아닌가 생각하게 된다."

이언주 국민의당 국회의원의 최근 발언이다.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밥퍼는 아줌마'라고 비하 발언한 데 이어 이 의원의 잇따른 비상식적 발언이 비판을 부르고 있다.

이 의원의 '알바비 떼였지만 고발하지 않았다'는 발언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이 의원에게 세비를 못 받아도 공동체 의식 운운하며 가만 있을 거냐고 비아냥대고 있다.

김동준 기자 kdjtoon@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