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
     
부양의무자 폐지·건강보험 보장성강화... 당청 지지율 상승
문 대통령 지지율 78%(↑1%), 민주당 지지율 50%(↑4%)... 야당 지지율은 일제히 약세
2017년 08월 11일 (금) 11:45:23 류재광 기자 hikyricky@dailiang.co.kr
공감 카카오스토리
▲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9일 서울성모병원을 방문해 "병원비가 없어 아파도 병원에 못가는 국민이 없도록 하겠다"며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을 발표했다. (사진=청와대)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류재광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과 민주당의 지지율이 동반 상승했다. 기초생활보장제도의 부양의무자 기준 단계적 폐지가 반영될 경우 당청 지지율은 더욱 오를 것으로 보인다.

한국갤럽이 11일 발표한 8월 둘째주(8~10일) 정례 조사 결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78%, 민주당 지지율은 50%로 집계됐다. 지난주 조사 대비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1%포인트, 민주당 지지율은 4%포인트 올랐다.

부자 증세에 이어 지난 9일 문 대통령이 "돈이 없어 아픈 사람이 병원에 가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며 국민건강보험 보장 강화 정책을 발표한 것이 긍정 재료로 작용했다.

반면 대통령이 '국정수행을 잘 못하고 있다'는 부정 평가는 지난주 대비 1%포인트 내린 14%였다. 나머지 8%는 의견을 유보했다(어느 쪽도 아님 4%, 모름/응답거절 4%).

이번 주에도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만 긍정률(35%)이 부정률(47%)보다 낮고 그 밖의 모든 응답자 특성별로는 대통령이 '잘하고 있다'는 평가가 더 많았다. 연령별 긍/부정률은 20대 89%/5%, 30대 86%/9%, 40대 86%/8%, 50대 69%/22%, 60대 이상 62%/23%다.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자들(777명, 자유응답)은 주로 '소통 잘함/국민 공감 노력'(17%)', '개혁/적폐청산/개혁 의지'(10%), '서민 위한 노력/복지 확대'(10%), '공약 실천'(5%) 등을 그 이유로 꼽았다. '건강보험 확대 적용'(2%)도 새롭게 눈에 띄었다.

반면 직무 수행 부정 평가자들(139명, 자유응답)은 부정 평가 이유로 '독단적/일방적/편파'(13%), '북핵/안보'(12%), '과도한 복지'(9%), '원전 정책'(8%), '과거사 들춤/보복 정치'(8%) 등을 주로 지적했다. 3주 만에 '부동산 정책'(4%)이 다시 등장했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민주당의 상승이 두드러졌고 나머지 정당들은 정체하거나 지지율이 빠졌다. 특히 야당의 지지율 하락은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 증가로 이어졌다.

구체적으로 8월 둘째 주 현재 지지하는 정당은 민주당 50%, 자유한국당 11%, 바른정당 6%, 정의당 5%, 국민의당 4%로 나타났다. 안철수 전 대표의 당대표 출마를 두고 내홍을 겪고 있는 국민의당이 꼴찌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없음/의견유보' 24%.

▲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9일 서울성모병원을 방문해 "병원비가 없어 아파도 병원에 못가는 국민이 없도록 하겠다"며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을 발표했다. (사진=청와대)
ⓒ 데일리중앙

민주당 지지도는 대선 직후부터 두 달 간 48% 이상이었으나 최근 4주간은 46~50%로 진폭이 약간 커졌다.

같은 기간 자유한국당 지지도는 평균 11%, 그 밖 야당들은 한 자릿수에 머물고 있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 24%는 대선 이후 최대 수준이며 7월 넷째 주에 이어 두 번째 기록이다.

지난주에 견줘 민주당은 홀로 4%포인트 상승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변함이 없었고 바른정당 4%포인트, 정의당 1%포인트, 국민의당 1%포인트 각각 하락했다. 무당층은 2%포인트 증가했다.

한편 지난 2일 문재인 정부가 발표한 두번 째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는 '잘하고 있다' 44%, '잘못하고 있다' 23%로 긍정 평가가 두 배 가까이 많았다. 다만 의견을 유보한 부동층이 33%로 꽤 많았다.

8.2부동산대책을 긍정 평가한 사람들(436명, 자유응답)은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23%) △투기 근절(17%) 등을 주로 꼽아 대체로 시장 안정에 대한 기대가 컸다.

반면 부정 평가자들(230명, 자유응답)은 그 이유로 △서민 피해(17%) △집값 상승(15%) 등 주로 규제 부작용과 실효성 우려에 대한 지적이 많았다.

향후 1년 간 집값 전망에 대해서는 34%가 '오를 것', 27%는 '내릴 것', 28%는 '변화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11%는 의견을 유보했다. '

집값이 '오를 것'이란 응답은 20대(55%)와 30대(39%)에서, 현재 주택 보유자(30%)보다 비보유자(40%)에서 상대적으로 많았다. 이처럼 '8.2부동산대책 발표 후에도 젊은이와 주택 비보유자의 집값 상승 전망이 높은 것은 정책 실효성에 대한 의구심으로 풀이된다.

이 조사는 지난 8~10일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한 만 19세 이상 국민 1002명에게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응답률은 19%(총 통화 5352명 중 1002명 응답 완료)다.

     묶음기사
· 당청 지지율 동반 하락... 국민의당 지지율 상승· 문 대통령 지지율, 부동산대책 발표로 만회
· 문 대통령 지지율 70.3%로 내려
☞ 실시간 HOT 뉴스
☞ 이 시각 주요 뉴스
류재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중앙(http://www.dailiang.co.kr) 무단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댓글(0)  |  엮인글(0)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이나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운영원칙]
전체 기사의견(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 후원하기 (농협중앙회) 301-0031-4951-01 (예금주 데일리중앙)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4-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445(2007.10.15)
사업자등록번호 217-07-16341  |  대표이사 김철호  |  전자우편 shyeol@dailiang.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철호
Copyright © 2007 데일리중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yeol@dailiang.co.kr   |  전화 02 995 3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