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퇴행적 시도 성공못해"... 누리꾼들 "국민을 뭘로 보고"
상태바
MB "퇴행적 시도 성공못해"... 누리꾼들 "국민을 뭘로 보고"
  • 석희열 기자
  • 승인 2017.09.28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의 해당 게시글에 800여 개 댓글 달려...민주당 "법은 만인에게 평등해야" MB 압박
▲ 이명박 전 대통령이 재임 시절 국정원, 군 사이버사령부, 기무사 등 국가 권력기관을 통해 저질러진 인권 유린과 선거법 위반 사태를 밝히는 적폐청산에 대해 퇴행적 시도라고 비판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아직도 국민을 아프리카 3국 수준으로 보느냐"고 비난했다. (사진=MB 페이스북)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MB)이 문재인 정부가 밀어붙이고 있는 적폐청산 과제와 관련해 입을 열었다.

이 전 대통령은 28일 재임 시절 국정원, 군 사이버사령부, 기무사 등 국가 권력기관을 이용해 저질러진 인권 유린과 선거법 위반 사태를 밝히는 적폐청산에 대해 퇴행적 시도라고 비판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안보가 엄중하고 민생 경제가 어려워 살기 힘든 시기에 전전 정부를 둘러싸고 적폐청산이라는 미명 하에 일어나고 있는 사태를 지켜보고 있다"며 심경을 밝혔다.

MB는 자신을 향해 조여오는 적폐청산 칼날을 '퇴행적 시도'라고 규정하고 "이러한 시도는 국익을 해칠 뿐 아니라 결국 성공하지도 못한다"고 저항했다.

MB는 그러면서 "때가 되면 국민 여러분께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 전 대통령의 이러한 글이 페이스북에 게재된 뒤 2시간 여 만에 800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국민을 뭘로 보냐'며 MB의 글을 비판하는 댓글이 주를 이뤘다.

누리꾼들은 이 전 대통령에게 "당신이 걱정한다는 나라는 대체 누구를 위한 나라이냐" "감옥가자" "아직도 국민을 아프리카 3국 수준으로 보고 삽질하고 있다" 등 MB를 조롱하는 글이 시시각각 주렁주렁 매달리고 있다.

민주당도 대변인을 통해 "이명박 정권의 적폐청산이야말로 대한민국의 국격을 높이는 지름길"이라며 MB를 강하게 압박했다.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국가기관을 동원한 국기문란과 불법을 바로잡는 적폐청산은 국민의 뜻이자 헌정질서를 바로잡아 대한민국의 국격을 높이는 지름길"이라며 "이를 두고 퇴행 운운하는 것이야말로 국민의 뜻과 전면 배치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지금까지 이명박 정권하에서 저질러진 적폐만으로도 이명박 전 대통령의 책임이 무겁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 적폐청산위는 이날 ▲이명박정부의 KBS 문건 ▲이명박정부 청와대가 주도한 관권 선거 의혹 문건 ▲블랙리스트 보고 문건 ▲야권 지자체장 사찰 및 제압 문건 ▲ 국군기무사 민간인 해킹 관련 동향 문건 등을 공개했다.

김 대변인은 MB를 향해 "법은 만인에게 평등해야 한다"고 상기시키고, 검찰에게 "좌고우면하지 말고 철저히 수사해 진실을 있는 그대로 밝혀야 한다"고 주문했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