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MB정권은 사찰공화국에 이어 '공작공화국'"
상태바
추미애 "MB정권은 사찰공화국에 이어 '공작공화국'"
  • 석희열 기자
  • 승인 2017.09.29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 페이스북 발언도 정면 반박... 최성 고양시장 "MB, 검찰에 고발하겠다"
▲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29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명박 정권이 국정원 등 국가권력기관을 동원해 저지른 온갖 적폐와 관련해 MB정권을 '사찰공화국' '공작공화국'으로 규정해 강도 높게 비판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이명박(MB) 정권이 국가권력기관을 동원해 저지른 정치공작 등 온갖 적폐와 관련해 MB정권을 '사찰공화국' '공작공화국'으로 규정해 비판했다.

추 대표는 29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날 당 적폐청산위원회가 공개한 MB정권의 적폐 관련 문건을 거론하며 이렇게 말했다.

앞서 민주당 적폐청산위는 지난 28일 ▲이명박정부의 KBS 문건 ▲이명박정부 청와대가 주도한 관권 선거 의혹 문건 ▲블랙리스트 보고 문건 ▲야권 지자체장 사찰 및 제압 문건 ▲ 국군기무사 민간인 해킹 관련 동향 문건 등 충격적인 자료를 공개했다.

추 대표는 특히 "더욱 놀라운 것은 노무현 대통령에 대한 망언을 서슴지 않았던 정진석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 등 MB의 비서진들에 대한 총선 출마를 지원하는 청와대의 관권선거 계획도 확인됐다"고 말했다.

당시 청와대가 중심이 되어 전방위적으로 이뤄진 야당 사찰, 관권 선거, 언론·문화계 탄압은 민주주의 국가라면 감히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일들이라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한마디로 MB 정권은 '사찰 공화국'에 이어 '공작 공화국'임을 보여준 것"이라고 성토했다.

추 대표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페이스북 발언에 대해서도 정면 비판했다.

이 전 대통령은 지난 28일 자신을 향해 조여오는 적폐청산 칼날을 '퇴행적 시도'라고 규정하고 "이러한 시도는 국익을 해칠 뿐 아니라 결국 성공하지도 못한다"고 저항했다.

이에 대해 추미애 대표는 "참으로 어불성설"이라고 반박했다.

추 대표는 "퇴행적 정치로 연명했던 전직 대통령의 이런 비겁한 항변에 국민은 어안이 벙벙하다"며 "드러난 범죄 혐의를 덮는 것이 퇴행이고 이를 묵인하는 것 또한 곧 국익을 해치는 것"이라고 MB의 언행을 강하게 질타했다.

추 대표는 이어 "이런 과거를 바로잡지 않으면 범죄를 옹호하는 것이고 후일의 범죄도 방조하
는 것"이라면서 "사법당국은 성역 없는 수사로 지난 시기 국가 권력이 나서서 민주주의와 헌정질서를 어떻게 유린했는지 그 실체를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MB정권 아래서 사찰 대상이었던 최성 고양시장은 MB정권에서 저질러진 온갖 적폐를 'MB판 국정농단'으로 규정짓고 이명박 전 대통령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최 시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명박정권 하의 국정원, 경찰, 청와대는 본분을 망각한 채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국민의 기본권을 짓밟고 정적에 대한 정치적 테러를 감행했다"며 "추석 연휴 직후 이명박 전 대통령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말했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