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
         
    안철수 캠프 "박원순, 천만시민의 대표될 자격 없다"
    드루킹 사건 관련해 맹비판... "김경수 전 의원 두둔하는 박 전 시장은 사과하라"
    2018년 05월 16일 (수) 18:53:53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공감 카카오스토리
    ▲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 캠프는 16일 박원순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에 대해 "천만 시민의 대표가 될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예비후보 캠프는 16일 드루킹 사건 관련해 박원순 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에 대해 "정권실세와 청와대에 편승해 말바꾸기를 하고 있다"며 천만 시민의 대표가 될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안철수 미래캠프 최단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어 이렇게 말하고 "사실을 폄하하고 모르쇠로 일관하는 김경수 전 의원과 그를 두둔하는 박원순 전 시장은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최 대변인은 "각종 의혹들과 증거들이 김경수 전 의원을 지목하고 있는데도 드루킹 사건을 '전형적인 정치공세'라며 축소시키는 박원순 전 시장도 공범이나 진배없다"고 주장했다.

    최 대변인은 끝으로 "과거 박 전 시장은 부패에 대한 용서를 운운하며 김기식 전 금감원장을 두둔하더니 김 전 원장이 사퇴했을 때 일언반구 사과 한마디 없었다"면서 "실익에 따라 말을 옮기는 박 전 시장은 서울시장 3선에 도전해 천만 시민의 미래를 위해 일하겠다는 발언을 할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한편 박원순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중앙선대위 출범식에 참석해 "지금 제 맘속에는 서울 지역 25개 모든 자치구, 두 군데 보궐선거 이기는 것밖에 없다. 완전한 승리를 통해서 문재인정부에 날개를 달겠다"며 "2018년 지방선거 민주당의 야전사령관으로서 모든 힘을 다 바쳐서 승리를 일궈내겠다"고 다짐했다.

         묶음기사
    · 민주당 중앙선대위 공식 출범... 추미애 "지방선거 압승하자"
    ☞ 실시간 HOT 뉴스
    ☞ 이 시각 주요 뉴스
    김용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중앙(http://www.dailiang.co.kr) 무단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댓글(0)  |  엮인글(0)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이나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운영원칙]
    전체 기사의견(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 후원하기 (농협중앙회) 301-0031-4951-01 (예금주 데일리중앙)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4-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445(2007.10.15)
    사업자등록번호 217-07-16341  |  대표이사 김철호  |  전자우편 shyeol@dailiang.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철호
    Copyright © 2007 데일리중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yeol@dailiang.co.kr   |  전화 02 995 3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