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경찰관 사망 소식 안타까워.. 조현병 환자, 휘두른 칼에
    2018년 07월 08일 (일) 22:49:42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공감 카카오스토리
    폭행
    등 전과 3범의 조현병(정신분열증) 환자가 저지른 흉기 난동에 출동한 경찰관 1명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1명이 다쳤다.

    출동 경찰관들은 당시 방검복(防劍服)을 착용하지 않은 상태인 것으로 알려진 상황이다.

    경북지방경찰청 관계자는 “112신고가 ‘기물파손’으로 접수됐기 때문에 출동 경찰관들은 칼을 막는 방검복을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설명한 상황이다.

    경북지방경찰청과 경북 영양경찰서에 따르면 8일 오후 12시 30분쯤 “아들이 집 안 살림살이를 부수며 난동 부린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된 상황이다.

    범인은 조현병을 앓고 있는 백모(42)씨로 모친이 직접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폭행 등 전과 3범의 조현병(정신분열증) 환자가 저지른 흉기 난동에 출동한 경찰관 1명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1명이 다쳤다.

    출동 경찰관들은 당시 방검복(防劍服)을 착용하지 않은 상태인 것으로 알려진 상황이다.

    경북지방경찰청 관계자는 “112신고가 ‘기물파손’으로 접수됐기 때문에 출동 경찰관들은 칼을 막는 방검복을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설명한 상황이다.

    경북지방경찰청과 경북 영양경찰서에 따르면 8일 오후 12시 30분쯤 “아들이 집 안 살림살이를 부수며 난동 부린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된 상황이다.

    범인은 조현병을 앓고 있는 백모(42)씨로 모친이 직접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 실시간 HOT 뉴스
    ☞ 이 시각 주요 뉴스
    주영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중앙(http://www.dailiang.co.kr) 무단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댓글(0)  |  엮인글(0)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이나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운영원칙]
    전체 기사의견(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 후원하기 (농협중앙회) 301-0031-4951-01 (예금주 데일리중앙)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4-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445(2007.10.15)
    사업자등록번호 217-07-16341  |  대표이사 김철호  |  전자우편 shyeol@dailiang.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철호
    Copyright © 2007 데일리중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yeol@dailiang.co.kr   |  전화 02 995 3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