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기무사 문건, '친위쿠데타' 심증 굳어져... 윗선 밝혀야"
상태바
추미애 "기무사 문건, '친위쿠데타' 심증 굳어져... 윗선 밝혀야"
  • 석희열 기자
  • 승인 2018.07.20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 특별수사단에 성역 없는 수사 주문... '윗선'으로 한민구-김관진-황교안-박근혜 거론
▲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20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기무사의 계엄 문건에 대해 "100% 사전에 치밀하게 계획된 '친위쿠데타 계획 문건'이라는 심증이 굳어지고 있다"며 '윗선'을 밝히라고 군 특별수사단에 요구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촛불항쟁 당시 국군기무사령부가 작성한 계엄 문건에 대해 20일 "100% 사전에 치밀하게 계획된 '친위쿠데타 계획 문건'이라는 심증이 굳어지고 있다"며 '윗선'을 밝힐 것을 군 특별수사단에 요구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단언컨대 이번 기무사의 문건은 단순한 검토차원, 준비차원의 수준이 아니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추 대표는 "대통령 탄핵이라는 중요한 시국에 군의 위수령, 계엄령 준비계획이 담긴 문서를 청와대, 육군본부 등에 제공하고 '철저한 보안대책 강구와 임무수행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적혀 있었다. 이를 '단순참고용'이라고 변명한다면 누가 믿을 수 있겠냐"고 했다.

이어 "군 통수권자인 대통령의 특별지시로 꾸려진 독립수사단은 명예와 자부심을 갖고 철저한 수사로서 사건의 진실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특히 "수사단은 문건 작성과 관련해 조현천 당시 기무사령관뿐만 아니라 한민구 전 국방장관, 김관진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그리고 당시 대통령 권한 대행이었던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물론 박근혜 전 대통령까지도 성역 없이 조사해야 할 일"라고 '윗선'을 구체적으로 거론했다.

휴전선을 지키고 있는 전방부대를 서울을 포함해 후방으로 이동하는 계획은 '윗선'의 명령과 허가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라는 게 추 대표의 판단이다. 명령에 살고 명령에 죽는 군 특성상 100% 그렇다는 것이다.

추 대표는 "이제 와서 한민구 당시 국방장관은 문건의 존재에 대해 횡설수설하고 있다"며 "특별수사단은 문서 작성경위는 물론 문서파기, 증거인멸과정에 대해서도 철저하게 수사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추미애 대표는 끝으로 "군에 의한 불행한 통치의 시대를 다시는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강력한 국민의 의지이자 명령이라는 점을 분명히 강조하고자 한다"고 기무사의 국기문란 행위를 수사 중인 군 특별수사단에 상기시켰다.

박근혜 정부 시절 저질러진 양승태 대법원의 사법 농단 의혹에 대해서도 검찰의 엄중 수사를 다시 한 번 촉구했다.

추 대표는 "이제 검찰은 '비상한 결단'을 내려야 할 때"라며 "사법부의 명성과 권위를 누리며 사법질서를 어지럽힌 세력들에 대해 헌정 질서와 민주주의를 지켜낸다는 각오로 단호히 대처하고 철저한 진상규명에 나설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