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기무사 계엄문건 가담자 모두 찾아내 엄벌로 다스려야"
상태바
추미애 "기무사 계엄문건 가담자 모두 찾아내 엄벌로 다스려야"
  • 석희열 기자
  • 승인 2018.07.27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무사에 '장관 탓'으로 본질 흐리지 말라 경고... "시민에게 장갑차와 총부리 쿠데타 음모시 밝혀야"
▲ 추미애 민주당 대표(가운데)는 27일 국회에서 열린 당 공식회의에서 기무사의 계엄 문건과 관련해 "그 모의에 가담했던 모든 사람들을 찾아내 엄벌로 다스려 역사 정의를 바로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27일 기무사의 계엄 문건과 관련해 "그 모의에 가담했던 모든 사람들을 찾아내 엄벌로 다스려야 한다"고 말했다.

또 기무사의 계엄 문건 사태가 송영무 국방장관과 기무사의 거짓말 공방으로 치달으며 본질을 흐리고 있는데 대해서도 강하게 비판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기무사의 계엄령 문건이 이제는 엉뚱한 하극상 공방으로 치달으며 본질을 흐리고 있다"며 "그것이 애초부터 들통날 경우에 기무사가 해 오던 버릇과 습관이 아니었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혼돈에서 빨리 벗어나서 기무사가 무엇 때문에 그런 쿠데타를 음모, 기획했는지 다시 헌정 질서를 유린하려고 했는지 진상규명이 우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국정농단의 몸통인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를 언급하며 "'명령에 살고 명령에 죽는다'는 군이 그렇게 셀프 쿠데타를 음모하고 흔적을 지운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반드시 누군가의 승인과 명령이 있었다고 보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의 승인과 묵인이 있었을 것이라는 얘기다.

추 대표는 "탄핵 기각을 기점으로 해서 박근혜를 위한 친위 쿠데타를 모의한 정치세력과 군내 세력들, 언제 어디서 어떻게 모의하고 사후를 어떻게 처리하려고 했는지 밝혀야 한다"며 "이것이 밝혀짐으로써 비로소 국민 주권이 사수되는 것"이라고 했다.

특히 "우리는 무고한 시민의 생명에 총부리를 겨누는 중대한 권력형 범죄행위에 대한 기억을 가지고 있다"면서 "현대사를 피로 물들였던, 다시는 되풀이 돼서는 안 될 군사 쿠데타 음모는 그래서 명명백백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목에서 기무사는 본질을 흐리지 말라고 엄중 경고했다.

추 대표는 "기무사 계엄령 문건의 본질은 기무사를 중심으로 한 정치군인과 그 배후의 정치세력이 시민을 상대로 장갑차와 총부리를 겨눠 국권을 찬탈하려 했다는 강한 의혹이 있는 것이고 그 진상을 가려내는 것이 먼저 할 일"이라고 했다.

기무사가 '장관 탓'으로 본질을 흐리려 할수록 기무사에 대한 국민적 불신은 더욱 높아질 것이라는 점을 상기시켰다.

끝으로 추 대표는 "기무사 문건이 담고 있는 반헌법, 반민주, 반시민적인 경악스러운 행태에 대해 반드시 그 지시자와 작성 경위, 실제 이행 준비 등을 철저히 밝혀내야 한다"며 "그 모의에 가담했던 모든 사람들을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찾아내 엄벌로 다스려 역사의 정의를 바로 세워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