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천안교도소 '교도관 자살' 반박에 교도관, 다시 반박 나서
    2018년 08월 09일 (목) 11:56:30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공감 카카오스토리
    천안
    직산면 소재 천안교도소 내에서의 교도관 자살 기도와 관련한 교도소의 ‘계획적 행동’이었다는 등의 각종 반박에 정 모 교도관이 재반박하고 나선 소식이 알려져 놀라움을 자아내고 있다

    이들의 치열한 진실공방이 지속될 것으로 추측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17일 오후 교도소 내 화장실에서 자살을 시도하던 중 발견돼 제지당한 바 있는 천안교도소 교도관이 입장을 전달했다

    그는 또한 천안교도소의 반박기사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는 “교도소에서는 사실을 은폐하고 없는 사실을 만들어 낸다. 혼자 싸우기에 힘이 든다”고 주장했다

    정 교도관은 “천안교도소에서는 무슨 징계인지도 모르고 중징계라고 하고 소장이 무조건 빌으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빌면 모든 걸 다 뒤집어쓰는 꼴이고 추측성 말이 너무 심하다. 자살하는 사람한테 죽으라고 떠민(꼴)로 아주 악랄하다.”고 해명에 나선 상황이다.

    이어 “당사자의 의견을 물어보지도 않고 일주일 후 실시했으며, 이 분위기도 정신병자로 만들려고 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내가 사회복지학 박사인데 정식자격증이 있는 사람은 한 명도 없었고, 심리치료센터에 감금돼 있는 상태... 8시 출근해서 움직이지도 못하고 근무도 열외시켜 유폐된 느낌”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천안시 직산면 소재 천안교도소 내에서의 교도관 자살 기도와 관련한 교도소의 ‘계획적 행동’이었다는 등의 각종 반박에 정 모 교도관이 재반박하고 나선 소식이 알려져 놀라움을 자아내고 있다

    이들의 치열한 진실공방이 지속될 것으로 추측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17일 오후 교도소 내 화장실에서 자살을 시도하던 중 발견돼 제지당한 바 있는 천안교도소 교도관이 입장을 전달했다

    그는 또한 천안교도소의 반박기사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는 “교도소에서는 사실을 은폐하고 없는 사실을 만들어 낸다. 혼자 싸우기에 힘이 든다”고 주장했다

    정 교도관은 “천안교도소에서는 무슨 징계인지도 모르고 중징계라고 하고 소장이 무조건 빌으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빌면 모든 걸 다 뒤집어쓰는 꼴이고 추측성 말이 너무 심하다. 자살하는 사람한테 죽으라고 떠민(꼴)로 아주 악랄하다.”고 해명에 나선 상황이다.

    이어 “당사자의 의견을 물어보지도 않고 일주일 후 실시했으며, 이 분위기도 정신병자로 만들려고 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내가 사회복지학 박사인데 정식자격증이 있는 사람은 한 명도 없었고, 심리치료센터에 감금돼 있는 상태... 8시 출근해서 움직이지도 못하고 근무도 열외시켜 유폐된 느낌”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 실시간 HOT 뉴스
    ☞ 이 시각 주요 뉴스
    주영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중앙(http://www.dailiang.co.kr) 무단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댓글(0)  |  엮인글(0)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이나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운영원칙]
    전체 기사의견(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 후원하기 (농협중앙회) 301-0031-4951-01 (예금주 데일리중앙)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4-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445(2007.10.15)
    사업자등록번호 217-07-16341  |  대표이사 김철호  |  전자우편 shyeol@dailiang.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철호
    Copyright © 2007 데일리중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yeol@dailiang.co.kr   |  전화 02 995 3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