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겹살 기름 전기로 쓰자는 문재인 정부…지나가던 돼지도 웃겠다" 배현진
상태바
"삼겹살 기름 전기로 쓰자는 문재인 정부…지나가던 돼지도 웃겠다" 배현진
  • 이성훈 기자
  • 승인 2018.09.11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배현진 비상대책위원회 대변인이 10일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돼지들도 우려한다'는 제목의 논평을 낸 소식이 알려졌다.

배현진 대변인은 "원전을 포기한 정부가 급기야 삼겹살 구워 전기를 쓰자고 한다. 지나가던 돼지도 웃겠다"고 입을 열었다.

배 대변인은 "멀쩡한 원전들을 멈춰 세워도 전력 예비율과 공급에 전혀 문제없다더니, 이제 삼겹살 기름까지 써야 하는 상황은 아닌지 우려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가 사용하겠다는 삼겹살 기름 등 바이오 중유를 이용한 발전은 지난해 신재생에너지 총발전량의 고작 4.4% 수준"이라고 전했다

또한 "게다가 삼겹살 기름이 미세먼지 저감효과가 크다는 대대적인 홍보가 어리둥절하다"고 전했다.

이성훈 기자 hoonls@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