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성현 사고 목격자 "몸도 못 가누고 눈도 풀려있어" 증언 나와
상태바
백성현 사고 목격자 "몸도 못 가누고 눈도 풀려있어" 증언 나와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8.10.11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백성현이 음주운전 방조 도마에 오르고 있다

그의 사고 목격자 증언이 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

의경으로 군복무중인 백성현은 정기 외박 중이던 10일 새벽 음주운전자의 차량에 탄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탄 차량은 제1자유로 문산방향 자유로 분기점에서 중앙분리대를 들이받고 멈춰 선 것으로알려졌다.

11일 한 언론에 의하면 현장목격자는 "백성현과 운전자 모두 만취 상태였다"라고 전했다

그는 이어 "몸도 제대로 가누지 못하고 눈도 풀려 있었다. 운전자는 자동차가 움직일 수 없는 상황에서도 엑셀 페달을 계속해서 밟고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지연 기자 beatriceeuni@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