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유정 변호사, 양진호 회장 이혼소송…"내가 다 알아서 한다"
상태바
최유정 변호사, 양진호 회장 이혼소송…"내가 다 알아서 한다"
  • 주영은 기자
  • 승인 2018.11.07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탐사언론 매체 셜록의 박상규 기자가 양진호 위디스크 회장 폭행 사건과 관련, 과거 최유정 변호사도 양 회장을 대리해서 소송을 진행했다고 설명해 눈길을 끌고 있다.

박 기자는 지난 5일 아침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왔다

그는 이날 정운호 게이트에 연루돼 재판 과정에서 거액의 뇌물을 받은 것이 드러나 실형을 선고받은 판사 출신 최유정 변호사가 양 회장의 소송을 맡았다고 설명해 눈길을 끌고 있다.

박 기자는 "회사 직원들이 말하기를 여러 직원들이 의견을 내면 최유정이 딱 끊는다고 하더라. 귀찮게 그런 말하지도 말고 내가 다 알아서 할 테니까 의견서 내지 말라고"라고 전했다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