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식 링거 사망, 40대 여성 회식 후 링거 맞고 숨져…'의료 과실 수사'
상태바
회식 링거 사망, 40대 여성 회식 후 링거 맞고 숨져…'의료 과실 수사'
  • 이성훈 기자
  • 승인 2018.12.06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밀양지역 한 병원 응급실에서 회식 후 링거를 맞던 40대 여성이 숨지는 일이 생긴 소식이 알려졌다.

이 여성은 사망 한 시간 전 링거를 맞다 침상에서 바닥으로 떨어진 것으로 알려진 상황이다.

밀양경찰서는 앞서 지난 4일 오후 9시쯤 지인들과 회식을 한 후 밀양시내 모 병원 응급실을 찾은 41살 A 씨가 진통제 주사와 포도당 수액 링거를 맞던 중 오후 10시쯤 침상에서 바닥으로 떨어지면서 의식을 잃은 후 숨졌다고 어제 설명했다.

A 씨가 의식을 잃자 이 병원 당직의사 등이 심폐소생술 등 응급처치를 했다고 알려졌다

하지만 의식을 잃은 지 1시간 여 지난 오후 11시쯤 A 씨는 심정지로 숨졌다.

이성훈 기자 hoonls@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