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엽 "내야구 인생 마지막까지 파랑 양말이었으면 좋겠다" 고백
상태바
김동엽 "내야구 인생 마지막까지 파랑 양말이었으면 좋겠다" 고백
  • 주영은 기자
  • 승인 2018.12.07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 와이번스에서 삼성 라이온즈로 트레이드 된 외야수 김동엽(28)이 7일 심경을전했다

그는“SK와 오래하고 싶었는데 이렇게 헤어지게 돼 너무 아쉽다”라고 호소했다.

또한 "SK의 빨강 양말을 신다가 삼성의 파랑 양말을 신게 됐다. 내 야구 인생 마지막까지 신는 게 파랑 양말이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