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심이 보호소 화재.. 동물 260여 마리 죽은 소식에 "슬퍼"
상태바
순심이 보호소 화재.. 동물 260여 마리 죽은 소식에 "슬퍼"
  • 최우성 기자
  • 승인 2018.12.07 2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이효리의 반려견 '순심이'를 입양한 곳으로 유명한 경기도 안성시의 한 유기동물 보호소에 화재가 생긴 소식이 알려졌다

이 때문에 보호 중이던 동물들이 폐사하는 사고가 발생한 소식이 알려졌다.

불은 7일 새벽 2시 10분께 보호소 건물에서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불은 건물 내부를 불태운 뒤 3시간여 만에 진화된 것으로 알려진 상황이다.

이 불로 강아지 180여 마리와 고양이 80여 마리 등 260여 마리가 폐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우성 기자 rambo435@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