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두들겨 맞으며 가겠다"... 바른미래당 "누가 맞으라 했나"
상태바
조국 "두들겨 맞으며 가겠다"... 바른미래당 "누가 맞으라 했나"
  • 김용숙 기자
  • 승인 2018.12.24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감반 사태 정면 돌파(?)... 김정화 "무능한 사람이 신념갖는 건 재앙의 전조" 사퇴 압박
"여기저기서 두들겨 맞겠지만 맞으며 가겠습니다."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여기저기서 두들겨 맞겠지만 맞으며 가겠습니다."

김태우 청와대 전 특별감찰반원 이슈가 정치권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가운데 야당으로부터 거센 사퇴 압박을 받고 있는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말이다.

이에 바른미래당은 누가 맞으라고 했냐며 즉각 물러나라고 조 수석을 압박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24일 논평을 내어 "누가 맞으라고 했나, 책임을 지라는 것이지"라며 "오기로 정치하는 조국 수석은 두둘겨 맞겠다는 엉뚱한 소리는 멈추고 집으로 가라"고 사퇴를 요구했다.

김 대변인은 "민정수석은 '맞을 짓'을 하면 안되는 자리"라고 지적했다. 국정운영은 실험의 대상이 될 수 없다는 것이다.

김 대변인은 "특감반 사태의 책임자인 조국 수석은 '정면돌파'가 아니라 '전면사퇴'가 필요해 보인다. 무능한 사람이 신념을 가지는 것은 재앙의 전조다. 더 이상 손가락으로 비겁한 변명을 늘어 놓지 마라"며 거듭 조 수석의 즉각 사퇴를 촉구했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