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45.9%... 취임후 최저치로 올해 마감
상태바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45.9%... 취임후 최저치로 올해 마감
  • 석희열 기자
  • 승인 2018.12.31 09:0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문제와 '김태우 이슈'가 악재로 작용... 민주당 36.8%(↘), 자유한국당 25.7%(↗)
▲ 문재인 대통령의 12월 4주차 국정수행 지지율이 경제문제와 '김태우 이슈'의 악재가 확산되면서 45.9%로 취임 후 최저치로 올해를 마감했다. (사진=청와대)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5.9%로 2018년을 마감했다.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부정평가는 48.7%를 기록해 긍정평가를 앞질렀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31일 "YTN 의뢰로 12월 24일부터 28일까지(25일 제외) 만 19세 이상 국민 2011명(무선 80 : 유선 20)을 대상으로 12월 4주차 주간집계 결과 올해 마지막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1주일 전 12월 3주차 주간집계 대비 1.2%포인트 내린 45.9%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주간집계로는 취임 후 처음으로 40%대 중반의 최저치로 마감한 것이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3.6%포인트 증가한 49.7%로 역시 취임 후 최고치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2.4%포인트 감소한 4.4%.

부정평가와 긍정평가의 격차는 오차범위(±2.2%p) 안인 3.8%포인트로 취임 후 처음으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섰다.

세부 계층별로는 보수층과 진보층, 대구·경북(TK), 서울, 20대, 학생은 결집한 반면 중도층, 경기·인천, 호남, 부산·울산·경남(PK), 30대 이상, 노동직과 자영업, 사무직은 이탈했다.

이처럼 대통령 국정수행에 대한 부정평가 증가(지지율 하락)는 역시 경제 문제와 이른바 '김태우 이슈'가 주요 원인으로 작용했다.

경제 상황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김태우 사태', 여기에 민주당 김정호 의원의 ‘공항 갑질' 논란 등 각종 악재가 겹친 데 따른 것이다.

다만 주중집계(월·수, 24일·26일)에서는 43.8%까지 떨어졌으나 문 대통령이 민정수석의 국회 출석과 산업안전보건법 통과를 지시한 것으로 알려진 27일에는 46.8%로 상당 폭 반등했다.

이어 대통령의 비무장지대 '화살머리 고지' 시찰과 신병교육대 방문 소식이 있었던 28일에도 48.0%까지 상승하는 등 지난주 후반에는 회복세를 보인 걸로 조사됐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은 올해 1월 1주차에 71.6%로 출발해 가상화폐·남북단일팀 논란으로 1월 4주차에는 60.8%로 하락했다. 그러다가 평창동계올림픽과 3.5 대북특사 파견을 거쳐 4.27 판문점 남북정상회담 직후인 5월 1주차에는 77.4%로 올해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후 소득양극화 심화 등 민생·경제지표 악화 보도와 최저임금 부작용 논란, 북미정상회담 무산 우려가 이어지며 5월 5주차에는 71.4%로 내렸다. 그러다 6.12 북미정상회담과 여당의 6.13 지방선거 압승이 있었던 6월 2주차에는 75.9%로 다시 70%대 중반으로 반등했다.

이어 약 3개월 동안 각종 민생·경제지표 악화 소식 주기적 발표, 집값 급등, 보수야당과 일부 언론의 소득주도성장 실패 공세 지속, 북미 비핵화 협상 교착상태 지속 등의 영향으로 뚜렷한 내림세를 보였다. 이 결과 9월 2주차에는 53.1%로 50%대 초반까지 떨어졌다.

특히 10월 1주차부터 공직기강 해이 논란 등이 이어지며 9주 연속 하락, 11월 4주차에는 48.4%로 처음으로 40%대로 떨어졌다.

이후 3주 동안 40%대 후반의 긍정평가로 부정평가에 박빙의 우세를 유지하다가 올해 마지막 조사인 지난주 12월 4주차에는 '김태우 사태'가 확산하며 긍정평가가 40%대 중반의 최저치로 떨어진 반면 부정평가는 50%선에 근접한 최고치로 마감됐다.

▲ 정당 지지도에서는 민주당이 1주일 전 12월 3주차 주간집계 대비 1.2%포인트 내린 36.8%를 기록하며 2018년 최저치로 마감했다.
ⓒ 데일리중앙

정당 지지도에서는 민주당이 36.8%로 하락(▼1.2%p)하며 2018년 최저치로 마감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25.7%로 2주 연속 상승(▲0.3%p)하며 5주 연속 20%대 중반을 유지했다.

먼저 민주당은 경기·인천, 40대와 50대, 중도층에서 내린 반면 대구·경북(TK)과 충청권, 30대, 보수층에서는 상승했다.

민주당의 올해 최고치는 6.13 지방선거 압승 직후인 6월 2주차의 57.0%로 집계됐다.

자유한국당은 경기·인천과 서울, 호남, 30대, 중도층에서 오른 반면 TK와 부산·울산·경남(PK) 등 영남과 충청권, 20대, 보수층에서는 내렸다.

한국당의 올해 최고치는 11월 4주차의 26.4%(11월 4주차), 최저치는 6.13 지방선거 참패 직후인 6월 3주차의 16.7%로 조사됐다.

정의당 역시 0.9%포인트 오른 9.0%로 11월 2주차(9.4%) 이후 6주 만에 9%대를 회복했다. 정의당은 주로 PK, 40대, 진보층과 중도층에서 상승했다. 올해 정의당의 최고치는 14.3%(8월 1주차), 최저치는 3.9%(4월 3주차)로 집계됐다.

바른미래당 또한 영남과 20대, 중도층에서 결집하며 1.5%포인트 오른 7.1%를 기록했다. 바른미래당의 올해 최고치와 최저치는 각각 10.5%(통합 창당 2월 2주차), 5.1%(6.13 지방선거 패배 직후 6월 3주차)였다.

민주평화당은 1주일 전과 동률인 2.4%로 나타났다. 올해 민주평화당의 최고치는 3.9%(6·13 지방선거 직전 6월 1주차), 최저치는 2.2%(10월 2주차, 11월 3주차)로 나타났다.

이어 기타 정당이 0.1%포인트 내린 2.0%, 무당층(없음·잘모름)은 1.4%포인트 감소한 17.0%로 조사됐다.

이번 주간집계는 24~28일(25일 제외) 만 19세 이상 국민 2011명에게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8년 7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연령·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2%포이트, 응답률은 6.7%(3만129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2011명이 응답 완료)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http://www.nesdc.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BrandonDig 2018-12-31 20:06:51
Ramipril is also used in some patients with heart failure after a heart attack. After a heart attack, some of the heart muscles weaken and become damaged. These heart muscles may continue to weaken as time goes by. This makes it more difficult for the heart to pump blood. Ramipril may be started within the first few days after a heart attack to increase the survival r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