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경제
     
내 연봉순위는?... 더 정확하고 강력해진 '연봉탐색기 2019' 등장
납세자연맹, 만근자 1115만명 연봉순위 알려주는 서비스 개시... 연봉순위 등 9가지 정보 한번에
2019년 01월 11일 (금) 08:59:40 최우성 기자 rambo435@dailiang.co.kr
공감 카카오스토리
▲ 한국납세자연맹은 자신의 연봉만 입력하면 전체 노동자 가운데 나의 순위를 알려주는 '연봉탐색기 2019' 서비스를 11일 오전 7시 시작했다. (자료=한국납세자연맹)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최우성 기자] 자신의 연봉만 입력하면 전체 노동자 가운데 나의 순위를 알려주는 '연봉탐색기 2019'가 탄생해 화제다.

한국납세자연맹이 11일 공개한 '연봉탐색기 2019'는 지난 2017년 1월에 처음 선보여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연봉탐색기'의 최신버전이다.

새로 업그레이드된 '연봉탐색기 2019'의 연봉순위에 이용된 데이터는 신규 입사자나 중도 퇴사자를 제외한 1년 만근 노동자만을 기준으로 측정해 정확도가 '매우 높다'는 평가다. .

한국납세자연맹은 "1년 동안(2016년 기준) 만기 근속한 근로자 1115만명 중 나의 연봉순위와 연봉과 관련된 다양한 정보를 알려주는 '연봉탐색기 2019'를 서비스한다"고 밝혔다.

'연봉탐색기 2019'는 연봉순위 뿐만 아니라 내가 실제로 내는 세금과 실수령액, 절세비율, 연봉에 맞는 각종 세테크팁까지 제공해 합리적인 지출 계획을 세우려는 직장인들에게 큰 도움이 될 걸로 보인다.

납세자연맹은 "이전의 연봉탐색기는 연말정산을 한 근로자 1668만명에 대한 290개 구간의 자료를 이용해 당시로써도 획기적인 서비스가 가능했다"며 "하지만 해당기간 중 퇴사자와 신규입사자 등 약 600만명 이상이 포함돼 실제 연봉순위보다 높게 산정되는 문제가 있었다"고 밝혔다.

참고로 2016년 1~12월 자격 유지한 건강보험 직장가입자는 1114만7630명, 2016년 귀속 연말정산 대상자는 1774만98명이다.

이번 연봉탐색기는 2017년 국정감사때 김승희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이 국민보험공단에서 받은 통계자료를 입수해 재가공 과정을 거쳐 1년 만근한 노동자의 연봉데이타를 구축해 순위를 매긴 것이다.

특히 연봉순위 이외에 제공되는 연말정산 정보들은 1000개 구간으로 세분화된 노동자의 소득 자료를 활용해 신뢰도가 더욱 향상됐다고 납세자연맹은 설명했다.

'연봉탐색기 2019'는 노동자 본인의 연봉을 입력하면 연봉순위는 물론 여기에 입력된 연봉데이타를 근거로 세금 등을 제외한 내 연봉의 실수령액과 내 연봉에서 빠져나가는 공제항목의 분포 및 금액을 분석해 준다.

또 내 연봉이 100만원 인상됐다고 가정했을 때 실제 나의 호주머니에 들어오는 돈과 국가가 가져가는 돈이 얼마인지도 알려준다.

특히 본인의 한계세율을 계산해 줌으로써 소득공제가 늘어나면 환급액이 얼마나 증가하는지, 또 세율이 한 단계 상승하는 나의 연봉은 얼마인지 계산해 준다.

이에 더해 '연봉탐색기 2019'는 연말정산을 꼼꼼하게 챙길 수 있도록 내 연봉에 맞는 신용카드와 기부금, 의료비에 대한 공제한도와 세테크 팁을 알려준다.

납세자연맹 김선택 회장은 "정부나 각종 기관에서 발표하는 근로실태조사 등 연봉정보는 연도중 입사·퇴사자가 포함돼 있어 연봉 정보에 왜곡이 있다"며 "'연봉탐색기 2019'는 보다 정확한 연봉순위를 통해 근로자 본인의 세금을 좀더 객관적으로 보여줘 납세자권리 의식을 향상시키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묶음기사
· 연말정산 도움받으세요... 납세자연맹, 연말정산 세테크 팁 제공
☞ 실시간 HOT 뉴스
☞ 이 시각 주요 뉴스
최우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중앙(http://www.dailiang.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댓글(0)  |  엮인글(0)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이나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운영원칙]
전체 기사의견(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 후원하기 (농협중앙회) 301-0031-4951-01 (예금주 데일리중앙)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4-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445(2007.10.15)
사업자등록번호 217-07-16341  |  대표이사 김철호  |  전자우편 shyeol@dailiang.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철호
Copyright © 2007 데일리중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yeol@dailiang.co.kr   |  전화 02 995 3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