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창호 가해자, 사고 직전 동승자와 딴짓.. 징역 8년 구형 소식
상태바
윤창호 가해자, 사고 직전 동승자와 딴짓.. 징역 8년 구형 소식
  • 주영은 기자
  • 승인 2019.01.11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취 상태에서 차량을 운전하다 윤창호씨를 치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박아무개 씨(26)가 사고 순간 동승자인 여성과 딴짓을 한 것으로 알려진 상황이다.

11일 부산지법 동부지원 형사4단독 김동욱 판사 심리로 진행된 결심공판 소식이 알려졌다

또한 검찰은 “사고 차량 블랙박스를 보면 피고인이 사고 순간 동승자와 딴짓을 하다가 횡단보도에 서 있던 윤씨 등 2명을 충격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박씨는 검찰의 질문을 받았다

그는 또한 BMW승용차를 몰고 가다가 동승자와 딴짓을 한 것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국방의 의무를 하던 윤씨의 생명권을 침해해 가족과 친구들의 상실감이 크고, 피고인이 진심으로 반성하는 계기를 주면서 동시에 음주 운전자들에게 엄중한 경고를 할 필요가 있다”고 판시하며 징역 8년을 구형한 소식이 알려졌다.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