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숫자는 많은데 힘없는 사람들에게도 자리 내줘야"
상태바
정동영 "숫자는 많은데 힘없는 사람들에게도 자리 내줘야"
  • 석희열 기자
  • 승인 2019.01.11 17:4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당위성 거듭 역설... "국민의 뜻대로 의석을 배정해야
▲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1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은행 앞에서 열린 카풀 서비스 반대 분신 택시기사 분향소를 찾아 "숫자는 많은데 힘이 없는 사람들이 대한민국이라는 식탁에 대표들을 보낼 수 있게 해야 한다"며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다시 한 번강조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숫자는 많은데 힘이 없는 사람들이 대한민국이라는 식탁에 대표들을 보낼 수 있게 해야 한다"며 다시 한 번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강조했다.

정 대표는 1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은행 앞에서 열린 카풀 서비스 반대 분신 택시기사 분향소 조문 모두발언을 통해 "국회가 제구실을 못하니까 애꿎은 사람이 죽는 것이다. 목숨을 던지면서까지 절규하지 않으면 목소리가 들리지 않기 때문일 것"이라며 분신 택시기사의 넋을 위로했다.

이어 "결국 핵심은 정치를 바꾸는 것"이라며 정치개혁, 선거제도 개혁을 역설했다.

정 대표는 "정치개혁의 핵심은 목소리가 약한 사람들의 목소리가 들리게 제도를 바꾸는 것이다. 목소리가 약한 사람들의 숫자가 많지 않나. 1인1표 민주주의라면 숫자가 많다는 것은 정치적으로 강자가 될 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

정 대표는 "연동형 비례로 선거제도를 개혁하면 100만 택시가족이 똘똘 뭉치면 택시기사 국회의원을 몇 명 만들 수 있는 것이다. 그 길을 터주자는 것이다. 현재 제도로는 불가능하다"며 선거제도 개혁 당위성을 말했다.

민주평화당이 주장하는 선거제도 개혁의 목표는 국민의 뜻대로 의석을 배정하라는 것이다. 국민이 준 표만큼 의석을 배분하라는 것.

국민 뜻대로 국민이 1% 줬으면 1%만큼, 5% 줬으면 5%만큼, 10% 줬으면10%만큼, 30% 줬으면 30%만큼, 40% 줬으면 40%만큼만 가지면 된다는 얘기다.

정 대표는 "그런데 지금은 도둑놈 마음보다. 40% 받으면 50~60%를 가지는 것이다. 그것을 국민이 준 몫만큼만 가지라는 것이다. 얼마나 쉬운 일인가. 그것을 지금 거대양당은 못 들은 척하고 있다"고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겨냥했다.

이날 오후 청와대 노영민 비서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신임 인사차 국회 당 대표실을 찾아온 자리에서도 정동영 대표는 선거제도 개혁을 거듭 강조하고 대통령의 결단을 요구했다.

정 대표는 노영민 실장에게 "국회의원 뽑는 제도를 국회의원들에게 만들라고 하니까 배가 산으로 간다. 국회가 합의로 안을 만들지 못하고 대통령께서 신념과 철학을 가지고 계시니까 신고리 5,6호기를 결정하는 방식으로 대통령 직속으로 시민의회 300명 무작위로 300명을 추출해서 집중학습, 집중경청, 집중토론 이 3단계를 거쳐서 시민집단지성으로 안을 만들고 대통령께서 그 안을 국회에 회부하면 결정권은 국회가 가지는 것"이라며 "시민들이 만들었기 때문에, 또 일반시민들이 평균적인 한국의 시민들이 충분히 학습하고 토론하고 학계 의견을 수렴해서 안을 만들면 국회가 존중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정 대표는 "캐나다가 그 방식으로 지방선거법을 고쳤고 네델란드도 그러한 코스를 거쳤다. '자유한국당이 반대하니까'란 이유만 댈 것이 아니라 민주당이 앞장서서 선봉에 서서 대통령께 '시민대표단, 시민의회, 그런 길도 있다' 이걸 대통령께 보고를 해드리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에 노영민 실장은 "대통령께서는 기회가 있을 때마다 그 부분에 대해서는 아마 입장을 표명해 오셨고 앞으로도 기회가 되신다면 그런 말씀을 하시지 않으실지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면서 "당은 당 나름대로의 주장이나 입장이 있을 수 있다. 국회차원에서 여야가 협의하고 합의를 도출해내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구태 정동영 2019-01-12 12:50:24
다당제가 정치개혁이라고 광팔다가
이제는 연동형으로 광 팔고있음.
3년뒤엔 무슨 광 팔고 있을까?
전부 의원 한번 더해먹는게 목적!!!!!!!!!!!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