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미 미혼모 경험 떠올리며.. "너무 아팠다 거의 쓰러져"
상태바
이성미 미혼모 경험 떠올리며.. "너무 아팠다 거의 쓰러져"
  • 한소영 기자
  • 승인 2019.01.17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성미 미혼모 시절 경험을 털어놨다.

앞서 지난 16일 오후에 전파를 탄 TV조선 '두 번째 서른'에서는 이성미가 35년 전 구입한 드레스를 입어보는 모습이 담겨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기도 했다.

이성미는 "35년 정도 된 옷이다. 내가 태어나서 처음으로 일본에 갔을 때 산 옷"이라 전했다

이어 "조금 비쌌지만 꼭 사고 싶었다. 의미가 있어서 지금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내 첫 번째 서른은 인터넷 기사로 확인하면 된다. 당시 큰 사고를 쳤었다. 그래서 너무 아팠다"며 미혼모로 힘들었던 기억을 떠올리기도 했다.

한소영 기자 beatriceeuni@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