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래, '31일까지 회기 연장, 투트랙 운영' 거듭 제안
상태바
이강래, '31일까지 회기 연장, 투트랙 운영' 거듭 제안
  • 김주미 기자
  • 승인 2009.07.15 10:4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원총회서 한나라당에 공개 제안... "직권상정 포기 선언해야 파국 막을 것"

▲ 이강래 민주당 원내대표는 15일 국회 정상화 방안과 관련해 '31일까지 회기 연장 및 투트랙 운영'안을 제안했다.
민주당 이강래 원내대표는 15일 6월 임시국회 회기 연장과 관련해 "만약에 8월초 기간 동안이 휴가라 부담된다면 7월 말까지만 해도 좋다"고 거듭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지난번 4주 정도의 기간이 필요하다고 했는데 4주라 하니 8월 내내 하자는 것으로 오인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그러나 4주는 여름휴가를 염두해 두고 조정하고 협상할 수 있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임시국회 운영과 관련해 투트랙안을 재차 제안했다. 쟁점법안인 언론관계법은 3당 문방위 간사와 정책위의장의 6자 논의를 계속해 가고, 동시에 본회의를 즉시 열어서 대표연설 및 대정부 질문을 진행하자는 것이다.

이 원내대표는 "지금 한나라당이 미디어악법에만 골몰하고 있는데 이 부분은 원래 한나라당이 제안했던 것처럼 6자회담을 통해서 계속해서 논의하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3당의 문방위 간사·정책위의장 6명이 미디어악법과 관련된 문제는 별도 트랙으로 논의하고, 즉시 본회의를 열어서 대표연설과 대정부질문의 과정을 거치고 상임위원회는 단축해서 꼭 필요한 문제를 처리하기 위해서 압축적으로 처리하면 7월말까지 모든 문제 정상화해서 풀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언론관계법 등 쟁점법안에 대한 국회의장의 직권상정 가능성에 대해서도 깊은 우려를 나타냈다.

이 원내대표는 "참으로 안타깝게도 미디어악법 관련해서 직권상정이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지고 있는 것 같다. 결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지금 상황에서 문제를 바로 풀 수 있는 것은, 김형오 의장이 미디어악법 관련해서 어떤 경우에도 직권상정 안겠다고 선언하는 것"이라고 촉구했다.

그는 "김형오 의장이 직권상정을 해야 하는 듯한 태도를 보이기 때문에, 한나라당이 협상에 응하지 않고 오만하고 무도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며 "사실상 김형오 의장이 이 사태에 대한 큰 원인이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어 "국회의장이 직권상정을 절대하지 않겠다는 천명이 있어야 지금 상황을 바로 세울 수 있고 국회의 파국을 막을 수 있다"고 엄중 경고했다.

김주미 기자 kjsk@daili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