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기사 폭행범 자수 후 "만취해 기억안나.. 택시 안잡혀 화가 나"
상태바
택시기사 폭행범 자수 후 "만취해 기억안나.. 택시 안잡혀 화가 나"
  • 주영은 기자
  • 승인 2019.02.11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 택시기사를 무차별 폭행한 뒤 달아났던 40대 남성이 16시간 만에 경찰에 자수해 조사를 받고 귀가한 소식이 알려진 상황이다.

11일 경기 남양주경찰서는 만취한 상태로 택시기사를 마구 폭행한 혐의(특가법상 운전자 폭행)를 받는 김모(40)씨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진 상태다.

김씨는 앞서 지난 10일 오전 4시 30분께 남양주시 호평동 아파트 단지 근처 도로를 지나는 택시 안에서 기사 이모(62)씨를 주먹으로 마구 때린 뒤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는 상황이었다.

경찰 조사에서 김씨는 당시 소주 2∼3병을 마셔 만취한 상태로 범행 내용에 대해서는 정확히 기억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그는 범행 사실은 시인한 상태다.

김씨가 새벽에 택시가 잘 잡히지 않아 화가 난다며 짜증을 내고 이씨가 그럼 다른 차를 타라고 해 폭행으로 이어진 것으로 조사된 상황이다.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