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vip 증언 "'한번 해볼래?' 권해.. '재밌게 놀수 있다'고 "
상태바
버닝썬 vip 증언 "'한번 해볼래?' 권해.. '재밌게 놀수 있다'고 "
  • 이성훈 기자
  • 승인 2019.02.12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약 유통 등 의혹에 휩싸였던 클럽 버닝썬의 직원들이 손님한테 약을 권했다는 증언이 흘러나온 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MBC는 어제 버닝썬의 VIP 고객이었다는 제보자 A 씨의 증언을 바탕으로 이러한 내용을 전달해 눈길을 끌고 있는 상태다

버닝썬의 VIP 고객이었다고 전해진 A 씨는 “(클럽 직원이) 알약 같은 걸 주면서 ‘한번 해볼래?’하면서 권한 적이 있다. ‘훨씬 더 재밌게 놀 수 있다’고 그랬다”고 증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그에 의하면 직원이 직접 마약 복용을 권유했다고 전한 상황이다.

이어 “중국인들은 거의 대부분 다 했다. 먹으면 애들이 좀 많이 흥분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성훈 기자 hoonls@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