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김정주 1조5000억 조세 포탈 의혹"고발한 시민단체
상태바
"넥슨 김정주 1조5000억 조세 포탈 의혹"고발한 시민단체
  • 주영은 기자
  • 승인 2019.02.12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인 투기자본감시센터가 12일 넥슨의 창업주인 김정주 NXC 대표와 회사 쪽이 1조5660억원의 탈세를 저질렀다면서 김 대표와 NXC 등을 고발한 것으로 알려진 상황이다.


센터 쪽은 NXC가 본사를 지방(제주)으로 옮기면서 세금감면 혜택을 받을 수 있었던 2009~2015년 해외에 페이퍼컴퍼니를 만들고, 이 회사에 약 1억주를 현물로 출자하는 식의 위장거래로 고의로 거액의 양도차익을 발생시켜 법인세 2973억원을 탈세했다고 알리고 있는 상태다.

또한 센터 쪽은 NXC는 2013년에 종속기업 평가금액을 조작하는 등 분식회계로 탈세를 은폐한 것까지 모두 합치면, 탈세규모는 총 1조5660억원에 달한다고 주장하고 있는 상황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