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노회찬 전 의원, 생전 지인 자격으로 한마디 하고 싶다"
상태바
김어준 "노회찬 전 의원, 생전 지인 자격으로 한마디 하고 싶다"
  • 최우성 기자
  • 승인 2019.04.04 2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세훈 전 시장이 앞서 지난 1일 경남 창원에서 4·3 보궐선거 지원 유세를 하다가 정의당이 노 의원 정신을 강조에 대해 “솔직히 말해 그렇게 자랑할 바는 못 된다. 뭣 때문에 이 선거가 다시 열리고 있나”라고 전했던 소식이 알려지기도 했다.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 소식이 알려지고 있다

김 총수는 4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이제 선거가 끝났으니 노 전 의원 생전에 지인 한 사람의 자격으로 한마디 하고 싶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정치인의 공개 발언은 때와 장소의 사회적 맥락 속에서 선을 지켜야 한다. 그 선을 넘는 순간 인간에 대한 예의 문제가 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또한 그는 "자신을 변호할 수 없는 망자에게 그렇게 함부로 행패부리는 것, 사람이 함부로 할 짓이 아니다”라고 전한 상황이다.

최우성 기자 rambo435@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