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생활·문화
     
신성훈 소속사, '정준영 탄톡방'에 배우 신성훈 언급 자제 요청
"정준영, 승리 등과 친분도 없고 만나본 적도 없어... 신성훈 이름 불거지지 않았으면"
2019년 04월 08일 (월) 08:05:47 이지연 기자 shyeol@dailiang.co.kr
공감 카카오스토리
▲ 배우 겸 가수 신싱훈씨 소속사 에코휴먼이슈코리아는 지난 7일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부유층 자제·배우·모델·강남 클럽 직원들이 참여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불법 촬영 영상이 유포됐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보도에 언급된 '영화배우 신모씨는 신성훈이 아니다"라고 공식 입장을 전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이지연 기자] 배우 겸 가수 신성훈씨(33)가 부유층 자제·배우·모델·강남 클럽 직원들이 참여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불법 촬영 영상이 유포됐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적극 해명해 나섰다.

보도에 언급된 '영화배우 신아무개씨'는 자신이 아니라라는 것.

앞서 SBS는 지난 4일 가수 정준영씨(30)의 단톡방과 유사한 방식으로 불법 촬영 영상을 찍고 유포한 두 개의 단체대화방이 추가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 단톡방에는 영화배우 한아무개씨와 신아무개씨, 모델 정아무개씨 등 연예인이 속해 있었고 나머지 대화방에는 부유층 자제와 최근 문제가 된 강남 유명클럽 아레나의 직원이 포함됐다고 보도됐다.

이 보도를 접한 누리꾼들은 신성훈씨의 소셜미디어에 "영화배우 신씨가 맞느냐"는 댓글을 남기기 시작하면서 신성훈씨의 이름이 거론되기 시작했다.

이에 소속사는 발빠르게 보도자료를 통해 공식입장을 내놓으며 사실이 아니라고 적극 해명했다.

신성훈의 소속사 에코휴먼이슈코리아는 지난 7일 밤 "영화배우 신성훈은 정준영, 승리, 에디키 등 이들과 친분이 없을뿐더러 만나본 적도 없다"고 밝혔다.

그리고 "신성훈씨는 일본과 한국을 오가며 콘서트 활동에 바빴고 국내에서는 영화 제작 및 영화 촬영에 임하느라 클럽 또는 사람들을 만날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끝으로 "신성훈의 이름이 더 이상 불거지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공식 입장을 전했다.

☞ 실시간 HOT 뉴스
☞ 이 시각 주요 뉴스
이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중앙(http://www.dailiang.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댓글(0)  |  엮인글(0)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이나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운영원칙]
전체 기사의견(0)
222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 후원하기 (농협중앙회) 301-0031-4951-01 (예금주 데일리중앙)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4-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445(2007.10.15)
사업자등록번호 217-07-16341  |  대표이사 김철호  |  전자우편 shyeol@dailiang.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철호
Copyright © 2007 데일리중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yeol@dailiang.co.kr   |  전화 02 995 3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