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제11회 대한민국 전통춤 무형유산 특별전 밀양서 열려
13일 오후 아리랑아트센터 대공연장... 대한민국 대표 전통춤 명무들의 고품격 춤사위 향연
2019년 04월 09일 (화) 11:21:12 최우성 기자 rambo435@dailiang.co.kr
공감 카카오스토리
▲ 대한민국 대표 전통춤 명무들의 고품격 춤사위 향연이 아리랑의 고장 밀양에서 오는 13일 오후 펼쳐진다. (포스터=밀양시)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최우성 기자] 대한민국 대표 전통춤 명무들의 고품격 춤사위 향연이 아리랑의 고장 밀양에서 펼쳐진다.

(사)한국춤역사위원회가 주관하는 '제11회 대한민국 전통춤 무형유산 특별전'이 오는 13일 오후 밀양아리랑아트센터 대공연장에서 개최된다고 밀양시가 9일 밝혔다.

100년의 춤, 봄을 맞다'를 모토로 열리는 이번 특별전에서는 이정희·채상묵·정순임·한혜경·양성옥·윤미라·김지립 등 국내 전통춤의 계보를 잇는 명무가와 무형문화재들이 한 무대에 선다.

대한민국 전통춤의 가치와 아름다움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는 공연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여기에 밀양에서 활동중인 '이나영시민예술단'과 '초등학교연합'이 백중놀이 중 '오북놀이'를 명무들의 전통춤과 함께 소개함으로써 공연에 다채로움을 더할 예정이다.

밀양에서 11회를 맞은 '대한민국 전통춤 무형유산 특별전'은 2011년 1회 공연을 시작으로 전국 각지에서 공연을 펼치며 대한민국 전통춤에 대한 가치 제고와 국민들의 인식 변화를 주도하고 있다.

(사)한국춤역사위원회의 민향숙 이사장은 "이번 제11회 대한민국 전통춤 무형유산 특별전을 통해 밀양 시민이 전통춤의 가치를 새롭게 인식하고 우리나라가 문화강국으로 한걸음 더 나아가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민 이사장은 이어 "앞으로 전통 속에 미래가 살아 숨 쉬는 공연을 다양하게 개최하고 이를 기록화하는 작업을 이어감으로써 전통춤이 후대에 계승되고 확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해 향후 (사)한국춤역사위원회의 활동에 기대감을 더했다.

     묶음기사
· 밀양문화재단, '100년의 춤, 봄을 맞다' 기획공연 개최
☞ 실시간 HOT 뉴스
☞ 이 시각 주요 뉴스
최우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중앙(http://www.dailiang.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댓글(0)  |  엮인글(0)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이나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운영원칙]
전체 기사의견(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 후원하기 (농협중앙회) 301-0031-4951-01 (예금주 데일리중앙)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4-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445(2007.10.15)
사업자등록번호 217-07-16341  |  대표이사 김철호  |  전자우편 shyeol@dailiang.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철호
Copyright © 2007 데일리중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yeol@dailiang.co.kr   |  전화 02 995 3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