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교통사고, 제보 후 2번.. 행방 추적 당해" 고백
상태바
윤지오 "교통사고, 제보 후 2번.. 행방 추적 당해" 고백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9.04.12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 장자연 씨 관련 증언자인 배우 윤지오 씨(본명 윤애영·32)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그는 폭로 이후 교통사고를 당하는 등의 신변 위협을 느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윤 씨는 11일 JTBC '뉴스룸'에 나왔다

그는 이날 "지난해 뉴스룸과 전화 인터뷰 후 실제로 어떤 위협을 느낀 적 있느냐'는 질문에 "폭로 이후 교통사고가 좀 크게 두 차례가 있었다"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또한 그는 "제가 인터뷰에서 사실을 기록한 사건을 다룬 책을 쓴다고 한 시점부터 제 행방을 추적하는 분들이 있었다"라고 덧붙인 상황이다.

이지연 기자 hoonls@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