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문재인 대통령 향해 "오지랖 넓은 중재자 행세 말라" 소식
상태바
김정은, 문재인 대통령 향해 "오지랖 넓은 중재자 행세 말라" 소식
  • 이성훈 기자
  • 승인 2019.04.13 2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오지랖 넓은 '중재자'가 아닌 '이익 당사자'로 나서라고 촉구한 소식이 전해지고 있는 상태다.

김 위원장은 12일 진행된 최고인민회의 2일 차 회의 시정연설에 나섰다

그는 이날 "남조선당국은 추세를 보아가며 좌고우면하고 분주다사한 행각을 재촉하며 오지랖 넓은 '중재자', '촉진자'행세를 할 것이 아니라 민족의 일원으로서 제정신을 가지고 제가 할 소리는 당당히 하면서 민족의 이익을 옹호하는 당사자가 되어야 한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은 이어 "북남관계개선의 분위기를 계속 살려나가자면 적대적인 내외 반통일, 반평화 세력들의 준동을 짓부셔버려야 한다는 것이 우리의 일관한 주장"이라며 ‘허울만 바꿔 쓴 (한미) 합동군사연습’과 ‘미국의 적대시정책’을 청산하지 않고서는 북남관계의 진전이나 평화번영의 결실을 기대할 수 없다"고 설명하고 있는 상태다.

또한 그는 "남조선당국이 진실로 북남관계개선과 평화와 통일의 길로 나아갈 의향이라면 우리의 입장과 의지에 공감하고 보조를 맞추어야 하며 말로써가 아니라 실천적 행동으로 그 진심을 보여주는 용단을 내려야 한다"고 요구한 상황이다.

김위원장은 이어 "올해 말까지 인내심을 갖고 미국의 용단을 기다려볼 것"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다시 만나겠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성훈 기자 hoonls@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