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초등학생 치과주치의 사업 4·5학년으로 확대 실시
상태바
성남시, 초등학생 치과주치의 사업 4·5학년으로 확대 실시
  • 이성훈 기자
  • 승인 2019.04.16 0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사업비 6억원, 사후관리 서비스도 강화... 모바일 앱 '덴티아이 성남' 개발 시행 전국 처음
▲ 성남시는 초등 4학년생을 대상으로 하던 '초등학생 치과주치의 사업'을 5학년생으로 확대해 오는 5월 1일부터 관련 사업을 편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이성훈 기자] 성남시가 초등학생 치과주치의 사업을 4·5학년으로 확대 시행한다.

성남시는 초등 4학년생을 대상으로 하던 '초등학생 치과주치의 사업'을 5학년생으로 확대해 오는 5월 1일부터 관련 사업을 편다고 16일 밝혔다.

영구 치아 배열이 완성되고 구강 건강 행태 개선 효과가 높은 11세와 12세 어린이에게 예방 중심의 치과 진료를 연속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조처다.

오는 10월 31일까지 사업 기간에 투입하는 사업비는 6억원. 지난해 3억원보다 두배 늘었다.

이에 따라 성남시 72곳 모든 초등학교의 4학년생 7450명과 5학년생 7920명 등 1만5370명이 치과주치의 진료 혜택을 보게 됐다.

202곳 성남시 협력 치과(치과주치의)를 예약 방문하면 구강 위생 검사, 불소 도포 등을 해준다.

이와 함께 칫솔질, 치실질, 바른 식습관, 불소 이용법 등 구강 보건교육도 한다.

학생의 구강 상태에 따라 필요하면 치석 제거, 치아 홈 메우기, 방사선 파노라마 촬영도 무료로 해준다.

어린이들에 대한 사후관리 서비스도 강화했다.

성남시는 치과주치의 전문 전산시스템인 모바일 앱 '덴티아이 성남'을 새로 개발했다.

부모가 스마트폰에 앱을 깔거나 인터넷을 통해 '덴티아이 성남'에 접속하면 자녀의 구강 정보, 치료 상태, 다음 검진일, 개인 맞춤형 관리 방법을 메시지 등으로 받아볼 수 있다.

사후관리 서비스까지 제공하는 모바일 앱 개발 시행은 성남시가 전국 처음이다.

성남시는 2016년 초등학생 치과주치의 사업을 도입해 시범 운영하다 학부모들의 호응에 점차 사업 대상을 늘렸다.

이성훈 기자 hoonls@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