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차명진 세월호 발언, 부적절하며 국민정서에 어긋나"
상태바
황교안 "차명진 세월호 발언, 부적절하며 국민정서에 어긋나"
  • 김용숙 기자
  • 승인 2019.04.16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호 유가족과 국민께 사죄... 불교계 "차명진, 평생 뉘우치며 살아가라"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운데)는 16일 자당 소속 차명진 전 의원의 세월호 유가족에 대한 막말 소동에 대해 깊은 유감을 나타내고 국민께 사죄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인천 부평구 인천가족공원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일반인 희생자 5주기 추모제에 참석해 유가족들을 위로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자당 소속 차명진 전 의원의 세월호 유가족에 대한 막말 소동에 대해 깊은 유감을 나타냈다.

황 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내어 전날 차 전 의원이 세월호 유가족들을 향해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 등 입에 담긴 어려운 폭언을 쏟아낸 데 대해 "부적절하며 국민 정서에 어긋난 의견 표명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어 "당대표로서 진심어린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세월호 유가족과 국민께 사죄했다.

앞서 차명진 전 의원도 자신의 막말 발언에 대해 비난 여론이 들끓자 막말이 담긴 해당 글을 페이스북에서 삭제하고 사과 글을 올렸다.

차 전 의원은 사과 글에서 "깊이 사과드립니다. 세월호 유가족 여러분과 세월호 희생자를 애도하는 분들께 머리숙여 용서를 빕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제가 한국당의 황교안 대표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세월호 사고 책임자로 고발당했다는 뉴스를 보고 흥분한 나머지 감정적인 언어로 세월호 유가족을 비난했다"며 "가족들 아픈 상처가 저로 인해 도졌다는 생각에 괴롭고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차 전 의원은 "세월호 희생이 정치적으로 악용되는 거 같아서 순간적인 격분을 못참았다"면서 "깊이 반성하며 유가족들에게 다시 한번 머리숙여 사과드린다"고 거듭 사과했다.

차명진 전 의원은 반성하는 의미에서 페북과 방송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민주당과 민주평화당은 차 전 의원의 정계 은퇴를 촉구했다. 자유한국당에 대해서는 차 전 의원을 당장 제명할 것을 요구했다.

불교계에서는 차 전 의원에게 세월호 가족들과 전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평생 뉘우치는 마음으로 살아가라며 반성과 회개를 요구했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