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의장 ‘임이자 성추행’ 논란 - 데일리중앙
> 뉴스 > 정치 | 인기기사
     
문희상 의장 ‘임이자 성추행’ 논란
2019년 04월 25일 (목) 09:19:54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공감 카카오스토리

문희상 의장 ‘임이자 성추행’ 논란

자유한국당이 문희상 국회의장실 몸싸움 과정에서 발생한 임이자 의원 성추행 논란과 관련 고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모든 사람이, 심지어 언론인들까지 지켜보는 상황에서 성적인 매개가 있을 턱이 없다. 상식적으로 판단했으며 좋겠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24일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반대하며 국회의장실을 점거해 항의했다. 이 때 문희상 의장이 자리를 피하려다 여성 의원인 임이자 의원의 신체를 만졌다고 주장했다.

송희경 한국당 의원은 이날 오전 당 긴급 의원총회에서 "사보임에 관한 문 의장의 입장을 재차 요구하자 문 의장이 임 의원의 복부를 두 손으로 접촉했다"고 밝혔다. 송 의원은 "임 의원이 '이러시면 성희롱입니다'고 (문 의장에게) 강력 항의하자 (문 의장이) '그럼 이렇게 하면 되겠냐'며 다시 두손으로 임 의원의 얼굴을 두 차례나 감싸고 어루만졌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임 의원의 성추행 논란과 관련해 "사건이 벌어졌던 그 상황은 수십 명의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국회의장실에 들어왔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박 의원은 “제가 정확한 모든 상황을 알고 있는 건 아니지만 딱 두 마디, 임이자 의원께서 ‘손대면 성추행이에요’ 이런 표현을 했지 않았냐. 그 뒤에 그러면 ‘이렇게 하면 성추행이냐’는 아마 문희상 의장님의 제스처가 있었던 것 같다”며 “그 당시에 복부에 손을 댔다면 ‘왜 손을 대세요’ 이렇게 가 돼야 할 텐데 ‘손을 대면 성추행이에요’라는 그 표현을 주목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모든 사람이 지켜보는 심지어 언론인들까지 지켜보는 중인환시(衆人環視) 상황에서 성적인 매개가 있을 턱이 없다. 상식적으로 판단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 실시간 HOT 뉴스
☞ 이 시각 주요 뉴스
ⓒ 데일리중앙(http://www.dailiang.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댓글(2)  |  엮인글(0)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2)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이나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운영원칙]
거짓말 한사람 초딩도 알겠다
(222.XXX.XXX.104)
2019-05-06 21:53:25
거짓말 한사람 초딩도 알겠다
머니투데이 기사보니 유시민 자술서 날짜보니 먼저 다 불었네 유시민 거짓말 했네 거짓말에 속지말자 !!!머니투데이 기사 읽어보십시요 인터넷 검색창에서 종교 개판 정치 개판이다 검색 필독합시다 ,,
우승남
(14.XXX.XXX.213)
2019-05-01 11:00:28
저게 성추행 아니면 뭐가 성추행이냐
전체 기사의견(2)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 후원하기 (농협중앙회) 301-0031-4951-01 (예금주 데일리중앙)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4-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445(2007.10.15)
사업자등록번호 217-07-16341  |  대표이사 김철호  |  전자우편 shyeol@dailiang.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철호
Copyright © 2007 데일리중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yeol@dailiang.co.kr   |  전화 02 995 3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