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3법 패스트트랙 둘러싸고 2차 충돌 예고
상태바
여야, 3법 패스트트랙 둘러싸고 2차 충돌 예고
  • 송정은 기자
  • 승인 2019.04.26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한국당, 의총 열고 향후 대책 논의... 전열 재정비 후 다시 격돌 우려
▲ 25일 여야4당이 선거법 개정안과 공수처 설치법 등 쟁점법안을 패스트트랙 지정을 시도했다. 자유한국당 소속 국회의원들, 보좌진, 당직자들이 육탄저지하며 극한 대치와 충돌은 26일 새벽까지 이어졌다. 한국당은 26일 3개 법안 패스트트랙 지정을 끝까지 반대한다고 밝혀 파란이 예상된다.
ⓒ 데일리중앙

선거법, 공수처 설치법 등 쟁정법안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지정을 둘러싸고 여야의 극한 대치가 이틀 째 이어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이 패스트트랙을 재시도하기로 하고 한국당은 이를 결사저지하겠다고 밝혀 2차 충돌이 우려된다.

이 경우 그 강도가 훨씬 거세질 것으로 보여 큰 파장이 예상된다.

각 당은 26일 국회에서 저마다 의원총희를 열고 향후 대책을 논의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와 의원총회를 잇따라 열어 전날 벌어진 국회충돌 상황과 관련해 한국당을 강력히 규탄했다.

자유한국당은 국회의사당 7층 의안과 앞서 비상의원 총회를 열어 민주당의 패스트트랙을 육탄저지하겠다며 결사항전을 다짐했다.

▲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26일 당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전날 자유한국당의 3개법안 패스트트랙 지정에 대한 결사저지를 폭력으로 규정하고 이를 강력히 비난했다.
ⓒ 데일리중앙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우리 국회는 국회 역사상 씻을 수 없는 오점을 남긴 하루였다"며 "대한민국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서 상상할 수 없는 폭력이 자유한국당에 의해 발생했다"고 한국당을 맹비난했다.

그는 "한국당이 국회사무처 사무실을 점거해 국회 기능을 마비시키고 백주대낮에 동료 의원을 감금하는 범죄행위가 저질러졌다"고 밝혔다.

전날 국회 곳곳에서는 3개 법안 패스트트랙 지정을 둘러싼 여야간 격렬한 충돌과 대치가 이어졌다.

이 대표는 "오늘부터 저희 당은 비상사태라 판단하고 공수처법, 선거법, 검경수사권 분리 관계된 법들을 반드시 통과시키려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공수처법은 깨끗학 공정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것"이라며 "고위공직자들의 비리와 부패를 수사하고 처벌하기 위한 기관"이라 설명했다.

그는 "반드시 여야 4당이 합의한 신속처리법안들을 빠른 시일 내에 처리할 수 있도록 당의 모든 역량을 다 동원하겠다"고 다짐했다.

▲ 자유한국당은 26일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선거법, 공수처 설치법 등 3개 법안 패스트트랙 지정에 결사저지하겠다는 의지를 밝혀 패스트트랙 지정에 진통이 예상된다.
ⓒ 데일리중앙

이에 맞서는 자유한국당은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전열을 재정비해 총력투쟁을 예고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의원총회에서 "우리는 어제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한 저항을 온몸으로 했다"며 "의회 쿠데타다. 그 폭거에 우리는 맞설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그는 "모든 수단을 통해 온몸으로 저항하겠다"고 말해 전날에 이어 여당과 야당 사이에 극한 대치가 다시 한 번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나 원내대표는 "어제 의회 투쟁동안 문재인 정권은 무엇을 했나"라며 "이 모든 배후는 청와대, 그 목적은 선거법 개정이 아니라 목적은 그들의 정권 연장을 위한 것"이라 말했다.

이어 "우리 저항은 불법에 대한 저항"이라며 "정당한 저항권이다. 불법을 막을 책임이 있다"며 패스트트랙 철회를 강력히 주장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헌법을 부숴버리려고 하는 더불어민주당과 2중대, 3중대 세력 전재의 시간이고 싸움이었다"며 "이 전쟁은 좌파에 의한 정변이고 반란"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즉 한국당의 협의없이 3개 법안 패스트트랙 지정이 이뤄지려는 현 상황이 좌파 세력에 의한 의회 쿠데타라는 것이다.

그는 "살아있는 지옥같은 생활로 남북 멸망의 세상으로 가는 가장 최악의 워스트트랙"이라며 패스트트랙을 거세게 비난했다.

민주당 등 여야 4당은 선거법과 공수처법 등의 패스트트랙 지정을 다시 시도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한국당은 거세게 저항하며 결사 저지에 나서겠다는 강경 입장이어서 큰 충돌이 우려된다.

송정은 기자 beatriceeuni@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