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아리랑대축제 앞두고 밀양강 둔치 장미원 봄꽃 만발
상태바
밀양아리랑대축제 앞두고 밀양강 둔치 장미원 봄꽃 만발
  • 이성훈 기자
  • 승인 2019.05.14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밀양시, 장미·꽃양귀비·유채꽃단지로 조성해 볼거리 가득... 장미 1만 송이
▲ 밀양시는 오는 16일 개막하는 밀양아리랑대축제에 맞춰 밀양강 둔치에 있는 장미원을 장미와 꽃양귀비, 유채꽃단지로 조성해 관광객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사진=밀양시)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이성훈 기자] 밀양강 둔치에 있는 장미원의 장미와 꽃양귀비, 유채꽃 등 봄꽃이 흐드러져 장관을 이루고 있다.

밀양강 둔치 봄꽃은 장미원에 있는 1만여 본의 장미, 2000여 본 꽃양귀비, 1만6000㎡ 면적의 유채꽃 단지로 조성됐다.

밀양강 둔치는 중심지인 삼문동을 둘러싸고 있어 축제를 보러온 관광객들이 가까운 거리에서 봄꽃을 감상하고 사진 촬영을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기에 안성맞춤이다.

밀양시는 오는 16일 개막하는 밀양아리랑대축제에 맞춰 밀양강 둔치 장미원의 장미와 꽃양귀비, 유채꽃 등 봄꽃을 일반에 대대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밀양시 관계자는 14일 "앞으로 의자와 포토존 등도 추가 설치하고 유채단지 인근 공간에 여주, 수세미, 박 등 아치형 터널과 자투리 소공원을 조성해 도심지역 시민들이 휴식과 놀이 공간으로 조성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성훈 기자 hoonls@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