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당, 진실재판 열어 역사의 패륜아들 단죄해야
상태바
민주평화당, 진실재판 열어 역사의 패륜아들 단죄해야
  • 석희열 기자
  • 승인 2019.05.15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진상규명 촉구 결의문 발표... 5.18역사왜곡처벌법 제정과 5.18망언자 처단 촉구
▲ 민주평화당은 15일 5.18광주민중항쟁 39주년을 앞두고 5.18진상규명 촉구 결의문을 발표했다. 1980년 5월 광주항쟁 당시 계엄군의 발포로 광주시민들이 무참히 쓰러져 있다. (사진=5.18기념재단)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민주평화당은 15일 5.18광주민중항쟁 39주년을 앞두고 진실재판을 열어 역사의 패륜아들을 단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평화당은 이날 5.18진상규명 촉구 결의문 내어 "5.18 광주민주화운동은 군부독재의 총칼에 맞서 이 땅의 민주주의와 정의를 지켜낸 민주주의의 상징"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5.18 당시 광주민중들의 숭고한 희생으로 전두환~노태우로 이어진 군부독재는 막을 내렸고 대한민국의 민주주의가 시작됐다.

5.18은 지난 39년 동안 온갖 탄압과 왜곡, 폄훼 속에서도 굴하지 않고 의연하게 전진했으며 6.10항쟁과 촛불혁명으로 승화했다.

그러나 역사는 끝나지 않았다.

평화당은 5.18 결의문에서 "아직도 학살을 자행한 발포명령자가 누구인지조차 밝혀지지 않고 있고 그 후예들은 오늘도 군부독재의 향수를 잊지 못하고 끊임없이 5.18을 욕되게 하고 5월 영령에게 망언을 퍼붓고 있다"며 "5.18역사왜곡처벌법 제정과 5.18망언자 처단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또한 "진실 재판을 열어 역사의 패륜아들을 단죄하는 것은 물론 이들의 사죄를 반드시 받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주한미군 정보요원 출신 김용장씨는 지난 13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전두환씨가 1980년 5월 21일 광주를 방문했다며 이때 '사살 명령'을 내린 것으로 추정한다고 증언했다.

당시 보안사령관으로 실권을 장악하고 있던 전두환씨는 또 계엄군 사령부로부터 광주 유혈 진압 작전계획을 보고받고 굿 아이디어(good idea)라고 칭찬했다는 군 문건이 최근 발견됐다.

민주평화당은 이와 관련해 5.18진상규명위원회의 가동에 당력을 집중하는 한편 발포책임자 색출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평화당은 아울러 "5.18정신을 헌법 전문에 수록하고 이 땅에 민주주의를 완성하기 위해 노력한다"고 결의했다.

5.18광주민중항쟁을 계승하는 정당인 민주평화당은 오는 17일 광주 금남로에서 열리는 광주민중항쟁 전야제부터 당 소속 국회의원과 당원들이 대거 참여할 예정이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