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지역인재 채용 역차별 개선 위한 '혁신도시법' 지원 당부
상태바
박병석, 지역인재 채용 역차별 개선 위한 '혁신도시법' 지원 당부
  • 김용숙 기자
  • 승인 2019.05.15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국무총리 만나 현안 논의... 충청권 지역 현안 및 개인택시 면허 양도제한 기간 완화 등
▲ 박병석 민주당 국회의원(오른쪽)은 15일 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왼쪽)를 만나 혁신도시법 발효 전후 구분 없이 모든 공공기관에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하는 것에 대해 지속적인 정부의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사진=박병석 의원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박병석 민주당 국회의원 (대전 서갑)은 민생 행보에 하루 24시간이 부족할 정도의 왕성한 의정활동을 펼치고 있다.

박 의원은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를 만나 혁신도시법 발효 전후 구분 없이 모든 공공기관에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하는 것에 대해 지속적인 정부의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박 의원은 또 "충청권 지역 현안 및 개인택시 면허 양도제한 기간 완화 등 민생과 관련된 사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가 있었다"고 전했다.

앞서 박 의원은 이낙연 국무총리(중국·몽골 3월 공식방문), 2월 김현미 국토부 장관을 만나 적극 수용 약속을 받아냈다.

3월 당정협의(민주당 중점추진법안 선정)에서도 혁신도시법 개정안에 대해 긴밀하게 협의
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박 의원은 최근 한일관계에 대한 정치권의 화해 방안과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한일 협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3박 4일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하며 중국(1박2일), 러시아(1박2일) 등 국익을 위한 의원외교 활동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