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L, KAIRI와 손잡고 플랜트기자재 분야 수출에 앞장선다
상태바
KTL, KAIRI와 손잡고 플랜트기자재 분야 수출에 앞장선다
  • 최우성 기자
  • 승인 2019.05.24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 기관, 플랜트 기자재 제조기업 수출 인증지원 협약 체결... 시간과 비용 절감 기대
▲ 국내 유일 공공 종합시험인증기관인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 진주본원에서 구축중인 플랜트기자재 시험시설. (사진=KTL)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최우성 기자] 국내 유일 공공 종합시험인증기관인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은 24일 "미국기계기술자협회(ASME) 공인검사기관인 한국공인검사원㈜(KAIRI)과 국내 플랜트기자재 제조기업의 수출지원에 필요한 인증획득 시험·검사 업무교류와 기술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플랜트기자재 생산 기업들이 수출용 인증 획득을 위한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길이 열릴 전망이다.

그 동안 플랜트기자재 생산 중소·벤처기업들은 수출용 인증 획득시 국내 시험기관 부재로 미국 및 유럽 등 해외기관에 의뢰에 따른 소요 기간과 높은 비용으로 수출에 애로가 있었다.

이에 KTL은 발 빠르게 경남혁신도시 내 진주본원 시험동에 플랜트기자재 성능시험 등 공인 인증 관련 인프라를 구축하고 우리 기업들의 수출지원을 위한 인증체계연구와 ASME 시험기관지정 추진으로 국내 기업이 수출하는데 차질이 없도록 돕는다.

두 기관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해외인증(ASME 등) 수요 기업 지원 △시험·검사·인증을 위한 시설 및 장비의 공동 활용 △연구개발 사업 △인력 양성, 교육 및 마케팅 △신규사업 발굴 및 공동사업 추진 △산학연관 네트워크 구축 등 상호 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KTL은 안전밸브 공인시험 및 일반밸브류, 보일러·압력용기, 원자력 발전설비 등 우리 기업들의 주요 수출제품인 플랜트 기자재류의 성능시험 품목과 애로기술 컨설팅을 확대 추진한다.

KTL은 국내기업의 품질 경쟁력 강화를 위해 2015년부터 플랜트 기자재에 대한 성능시험 및 제품 기술개발을 지속적으로 연구해 왔다.

박정원 KTL 부원장은 "플랜트 기자재 수출인증 획득에 어려움이 많은 중소·벤처기업들의 애로 해소에 기여할 수 있도록 KTL의 53년 간 축적된 역량을 투입해 맡은 바 소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 부원장은 "앞으로도 양 기관의 역량을 접목하여 중소·벤처기업에게 신속·편리한 해외 인증획득 지원을 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승수 한국공인검사원 대표는 "한국공인검사원은 국내 유일의 국적 공인검사기관으로 한국 플랜트기자재 산업의 발전과 애로를 어느 기관보다 잘 이해하고 있다"며 "KTL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ASME 관련 교육, 시험 및 검사 등 일원화된 서비스를 제공해 한국 플랜트기자재 산업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최우성 기자 rambo435@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