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뮤지엄, 'I draw: 그리는 것보다 멋진 건 없어' 전시 연계 캠페인 진행
상태바
디뮤지엄, 'I draw: 그리는 것보다 멋진 건 없어' 전시 연계 캠페인 진행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9.05.24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가 그리는 이유'... 전시 관람과 더불어 전시에서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다각적으로 느끼고 체험
▲ 디뮤지엄은 현재 진행하고 있는 'I draw: 그리는 것보다 멋진 건 없어' 전시 연계 캠페인 '내가 그리는 이유'를 진행한다. (포스터=디뮤지엄)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이지연 기자] 내가 그리는 이유?

디뮤지엄(D MUSEUM)은 현재 진행 중인 <I draw: 그리는 것보다 멋진 건 없어> 전시와 더불어 그리는 것의 다양한 매력을 경험해 볼 수 있는 '내가 그리는 이유' 캠페인을 진행한다.

이 캠페인은 △5월 '순수한 어린 시절을 떠올리다' △6월 '손 끝으로 진심을 전하다' △7월 '느리게 마음을 채우다' △그리고 8월 '일상의 순간을 영원히 간직하다' 등 매월 다른 주제로 온·오프라인에서 다양한 콘텐츠와 이벤트를 통해 전개될 예정이다.

5월, 순수한 어린 시절을 떠올리다

누구나 한 번쯤 교과서나 교실책상에 낙서를 하거나 주저 없이 그림을 그렸던 어린 시절의 기억이 있을 것이다. 5월, 디뮤지엄은 어느샌가 그리는 것을 두려워하게 된 어른들을 위한 이벤트를 준비했다.

오는 28일부터 31일까지 전시 관람 후 동심으로 돌아가 마음껏 그림을 그려볼 수 있는 드로잉 존을 만날 수 있다. 전시 티켓을 소지한 관람객이라면 누구나 드로잉 존을 이용할 수 있으며 플라잉 타이거 코펜하겐(Flying Tiger Copenhagen)의 DIY 드로잉 키트와 배스킨라빈스(Baskin Robbins) 젤리가 함께 제공된다.

잊고 있던 어린 시절의 추억을 그리며 행복한 시간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

6월, 손 끝으로 진심을 전하다

손 끝으로 그린 그림만큼 진심을 담는 좋은 방법이 있을까.

6월은 디뮤지엄 인스타그램 계정에서 '말로 전하지 못했던 이야기'를 주제로 사연을 공모받아 이를 그림으로 그려주는 '그림 라디오: 그림 들려 드립니다'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와 함께 6월 24일과 7월 8일은 미술관에 방문하면 좋아하는 작품을 촬영하는 대신 크로키(croquis)를 할 수 있도록 모든 관람객에게 연필과 스케치북을 제공하는 '뮤지엄 사일런스 데
이(MUSEUM SILENCE DAY)'로 특별하게 운영된다.

전시에서 받은 감동을 그림을 그려보며 마음에 다시 한 번 새길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어서 7월에는 서울 용산구 디뮤지엄 4층 스튜디오가 그림책, 만화책 등 그림으로 이뤄진 다양한 서적을 한 곳에서 만나고 드로잉을 해볼 수 있는 '드로잉 라운지'로 구성된다.

8월에는 무심코 지나친 일상의 순간을 그림으로 소중하게 간직할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들로 채워질 예정이다.

캠페인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추후 디뮤지엄 공식 홈페이지 및 SNS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디뮤지엄 관계자는 24일 "관객이 본 캠페인의 다채로운 활동에 참여하는 과정에서 전시 관람과 함께 전시가 전하는 메시지를 다각적으로 느끼고 체험할 수 있도록 이번 캠페인을 기획했다"고 밝혔다.

그린다는 것은 단지 행위에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그 일련의 과정을 통해서 잊었던 기억을 떠올리기도 하고 진심을 전하며 내면의 모습을 발견하게 한다.

참가자들은 그리는 것의 다양한 요소를 본 캠페인을 통해 감각적으로 경험하며 다시 한 번 그리는 것의 특별한 가치를 재발견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디뮤지엄은 오는 9월 1일까지 마스터 일러스트레이터들을 포함해 최근 독창적인 작업으로 세계 각지에서 주목받고 있는 작가들의 드로잉, 일러스트레이션, 오브제, 애니메이션, 설치 등 350여 점의 작품을 소개하는 전시 <I draw: 그리는 것보다 멋진 건 없어>를 진행한다.

전시는 디지털화된 시각 이미지로 가득한 현대 사회의 우리에게 작가들이 손 끝으로 그려낸 일상 속 특별한 이야기와 눈과 카메라가 포착하지 못하는 섬세하고 미묘한 감성을 오롯이 전한다.

이를 통해 관객은 보이는 것 이상의 이야기를 상상하게 하고 새로운 감각으로 경험하게 하는 단순하면서도 멋진 행위 '그리는 것'의 특별함을 재발견하게 될 것이고 한다.

이지연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