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태지에 이어 배용준도 '억 소리 나는 자산관리'
상태바
서태지에 이어 배용준도 '억 소리 나는 자산관리'
  • 데일리중앙 기자
  • 승인 2009.10.23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08년 MBC연기대상 수상식에 출연한 한류스타 배용준씨. (자료=MBC)
ⓒ 데일리중앙
서태지씨가 소유한 서울 강남권 건물이 수십억원의 시세 차익을 얻었다는 소식에 이어 한류스타 배용준씨가 최대 주주로 있는 '키이스트'의 보유 주식이 170억6000만원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져 연예인들의 자산 관리에 대한 대중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하지만 모든 사람들이 부동산과 주식을 통해 100% 수익률을 기록하는 것은 아니어서 전문가의 조언과 자산 관리에 대한 식견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여유 자금을 과연 어떤 곳에 투자를 해야 할지 그리고 부동산과 주식 등을 통해 수익률을 얻고자 한다면 주의해야할 점은 어떤 것이 있을까.

이에 대해 베리치 자산관리 그룹 조정래 대표이사는 23일 "많은 연예인들이 부동산과 주식을 통해 재테크를 하고 있다는 내용의 기사들을 자주 접하면서 일반 투자자들도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부동산과 주식에 투자할 경우 우선적으로 수익률과 유동성을 고려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조 대표이사는 이어 "부동산은 현재의 가치에 대비해서 수익률이 하락할 리스크는 많지 않다. 부동산은 주식과 비교해서 급격히 하락할 요인이 적기 때문에 주변의 교통 요건과 시장의 가치를 적절히 고려한다면 매력적인 투자 대상이라고 할 수 있다"며 "그러나 부동산은 매물에 따라 현금화를 곧바로 할 수 없을 경우도 있어 투자자에게 현금 흐름에 치명타를 줄 수도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그는 이어 "많은 연예인들과 일반인들이 주식을 통해 재테크를 하고 있다. 주식은 현금화가 쉬우면서 수익률에는 변동성이 너무 크기 때문에 가장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할 점은 좋은 기업을 선정하는 것"이라며 "회사의 비젼, 회사의 가치, 오너의 리더십, 회사의 순이익률, 회사의 인적 구성원의 능력, 근무환경, 복리후생 등 많은 변수를 자산관리 전문가의 조언을 통해 투자를 할 때 리스크를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데일리중앙 기자 webmaster@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