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정-문 단일화 이벤트, 국정실패세력의 마지막 몸부림"
상태바
한나라당 "정-문 단일화 이벤트, 국정실패세력의 마지막 몸부림"
  • 김주미 기자
  • 승인 2007.12.04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나라당은 4일 문국현 창조한국당 대선 후보가 대통합민주신당 정동영 후보에게 단일화 제안과 관련해 "오래 전부터 준비되어 온 시나리오이기 때문에 새로울 것도 참신할 것도 없다. 그 나물에 그 밥일 뿐"이라고 낮춰 평가했다.

박형준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어 "마지막 남은 이벤트는 정동영과 문국현의 단일화 이벤트임은 이미 예견됐던 것으로 그 본질은 국정실패세력의 정권 연장을 위한 마지막 몸부림"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박 대변인은 "말바꾸기 선수에다 음해 선수인 정동영과 세상 물정 모르고 과대망상에 젖어 있는 문국현이 만들 수 있는 정권은 결국 무능한 아마추어 정권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또 김정훈 한나라당 공보담당 원내부대표는 "문국현 후보는 어떤 명분으로 단일화를 하더라도 자신이 소리 높여 비난했던 국정파탄세력과 야합했다는 비난을 피하기 어렵다"며 "결국 정동영 후보에게 이용만 당하고 팽 당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김주미 기자 kjsk@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