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기념물 '붉은박쥐' 긴 겨울잠에 빠지다
상태바
천연기념물 '붉은박쥐' 긴 겨울잠에 빠지다
  • 이성훈 기자
  • 승인 2009.11.10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 천연기념물센터 동굴조사 결과... 10월 중순께부터 '쿨쿨~'

▲ 서식 동굴에서 긴 겨울잠에 빠진 붉은박쥐 암수 한쌍, 오른쪽이 수컷이다. (사진=국립문화재연구소 천연기념물센터)
ⓒ 데일리중앙
멸종위기 천연기물물 붉은박쥐(황금박쥐)가 지난달 중순께부터 긴 겨울잠에 빠졌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 천연기념물센터는 10일 "'붉은박쥐 증식·보존연구' 사업의 일환으로 올해부터 진행해온 동굴 조사 결과 조사 동굴의 붉은박쥐 76%가 동면에 들어갔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황금박쥐'라고도 불리는 천연기념물 제452호인 붉은박쥐(Myotis formosus)는 생존 개체 수 추정이 불가할 정도로 그 수가 적고 전 세계적으로 체계적인 연구가 이뤄지지 않은 종이다. 또한, 국한된 동굴환경에 서식해 그 개체 수의 유지가 매우 중요하며,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에서도 멸종위기 고려 대상종으로 평가되고 있다.

동굴 조사팀은 붉은박쥐의 동면 시 체온은 주변 환경의 온도와 밀접한 관계가 있음을 확인했다. 동면 중인 붉은박쥐의 평균 체온(10월 말 현재)은 13.32℃, 동면 동굴 내의 평균 벽온도는 12.9℃로 체온과 동면 동굴 내벽 온도 차는 0.42℃의 매우 근소한 차이를 보였다.

또한, 과거 평균 1 : 10 ~ 1 : 40마리로 알려져 오던 붉은박쥐의 암수 성비가 이번 조사에서는 평균 1 : 3.6마리로 매우 안정적인 비율을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천연기념물센터는 앞으로 붉은박쥐의 증식연구를 5개년 계획으로 단계적으로 진행해 멸종방지 및 복원사업의 기반을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붉은박쥐의 과학적인 연구자료와 결과들은 자연 학술지 <Journal of Korean Nature>지에 게재될 예정이다.

이성훈 기자 hoonls@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