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입주물량, 올해 들어 가장 많아
상태바
12월 입주물량, 올해 들어 가장 많아
  • 뉴스와이어
  • 승인 2009.11.24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와이어)
12월 입주물량이 올해 들어 가장 많은 전국 3만6천여 가구인 것으로 조사됐다.

부동산포털 닥터아파트(www.DrApt.com)에 따르면 12월 입주 예정 아파트는 전국 71개 단지 총 3만6천2백51가구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올해 들어 가장 많은 물량으로 전달(2만5천5백28가구)에 비해 42%가량 늘어난 것이다. 그러나 작년 동기(4만7천5백21가구)보다는 약 25% 정도 감소했다.

지역별 입주물량은 △서울 2천1백82가구 △경기 1만5백70가구 △신도시 2천6백31가구 △인천 2백30가구로 수도권 전체 △1만5천6백13가구이며, △지방광역시 7천5백12가구 △지방중소도시 1만3천1백26가구로 지방 전체 △2만6백38가구이다.

닥터아파트가 12월 입주 예정 단지 특징을 3가지로 정리해봤다.

>> 지방 입주물량 1만가구 이상 증가

12월 전국 입주 물량은 3만6천2백51가구로 전달(2만5천5백28가구)보다 1만7백22가구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방 입주물량이 1만가구 이상 대폭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지방 전체 입주물량은 전달(8천52가구)보다 1만2천5백86가구 늘어난 총 2만6백38가구이다.

지방광역시의 경우 12월 입주 예정인 아파트는 총 7천5백12가구로 전달(1천2백34가구)에 비해 6배가량 늘었다. 지방중소도시 역시 전달(6천8백18가구)보다 약 2배 증가한 1만3천1백26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지방중소도시의 입주물량이 이처럼 많아진 것은 2007년에 12월 1만7천3백88가구를 기록한 이후 2년 만이다.

지방 입주물량은 대체로 고른 분포를 보였으나 경상북도의 경우에는 포항시 효자동 SK뷰3차 5백61가구 한 곳에 그쳤다.

>> 서울·신도시 입주 증가 경기·인천은 감소

서울과 신도시의 경우 입주물량이 증가한 반면 경기와 인천은 감소해 전체적으로는 전달에 비해 소폭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은 전달(8백63가구)에 비해 1천3백19가구가 증가한 2천1백82가구가 입주를 준비하고 있다. 이 가운데 절반이 넘는 1천2백44가구가 노원구 상계동 장암지구(3·4단지)에 집중돼 있다.

그 외에는 봉천동 위버폴리스 관악 1백8가구, 회현동1가 리더스뷰 남산 2백33가구, 상봉동 상떼르시엘 2백64가구 등 소규모 주상복합 아파트이거나 염창동 힐스테이트 1백35가구, 신길동 신길자이 1백98가구 등 소규모 아파트로 이뤄져 있는 것이 특징이다.

신도시는 전달(2천2백48가구)과 비슷한 수준의 2천6백31가구가 입주할 예정이지만 국민·공공임대 물량을 제외하면 전세 수요자가 관심을 가질 만한 곳은 판교신도시 판교동 휴먼시아 A21-2블록의 7백77가구가 유일하다.

인천광역시의 경우에는 입주 예정 단지가 계양구 박촌동에 인천박촌 휴먼시아(국민임대) 2백30가구 한 곳에 불과했다.

>> 1천가구 넘는 대단지 8곳 입주 예정

1천가구가 넘는 대단지는 총 8곳으로 전달 4곳에 비해 2배 늘어났으나 국민임대 단지 5곳이 포함돼 있어 전세수요자가 눈여겨볼 만한 곳은 많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의 경우 국민임대단지인 화성향남·파주교하지구 3곳을 제외하면 1천가구 이상 대단지는 고양시 성사동 대림e-편한세상(1천4백86가구) 단 한 곳 뿐이다.

한편, 12월 입주 예정 단지 중 가장 규모가 큰 단지는 마산시 양덕동 메트로시티 태영데시앙·한림풀에버 2천1백27가구였으며, 대구광역시 범어동 두산위브더제니스(주상복합)이 1천4백94가구로 뒤를 이었다.

보도자료 출처 : 닥터아파트
보도자료 통신사 뉴스와이어(www.newswire.co.kr) 배포

뉴스와이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